"식물과 애착 형성하고 교감한다"…10명 중 5명은 코로나19 이후 반려식물 관심 ↑

2021-11-23 12:56:37

소비자 10명 중 5명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반려식물'에 관심을 더 갖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농식품 소비자패널 726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8~13일 반려식물과 건강관리식물에 대한 인식조사를 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응답자의 41.7%는 반려식물이라는 용어를 들어봤고, 의미도 안다고 답했다. 40.6%는 용어는 들어봤지만 의미는 모른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이후 반려식물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51.1%였다. 이 중 2030의 비율(61.1%)이 60대 이상(46.3%)보다 높았다.

일반 실내식물과 반려식물을 구분하는 기준을 묻는 질문엔 애착 형성 여부(43.1%)가 가장 많이 선택받았다. 이어 사람과의 교감 여부(25.3%), 관리 빈도(11.8%) 등의 순이었다.

한편 헬스케어식물에 관해선 용어를 들어본 적이 있고 의미를 안다고 답한 소비자가 전체의 6.7%에 그쳤다.

헬스케어식물로 적합한 식물을 5점 척도로 평가하는 문항에서는 환경정화식물이 4.36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여가활동용 식물(3.90점), 아름다운 식물(3.64점) 등이 뒤를 이었다.

헬스케어식물의 기능에 대해선 심리적 안정(4.19점), 신체 건강 증진(4.10점), 공간 분위기 전환(4.08점) 등 순으로 점수를 높게 받았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