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마무리캠프 참가 선수 아니다, 정상 진행" [공식 발표]

2021-11-23 10:00:29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한화 이글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한화는 23일 "A선수가 지난 22일 오후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밝혔다. A선수 확진에 따른 밀접접촉자 3명도 발생했다. 3명은 곧바로 PCR 검사를 진행했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3일 A선수의 동생이 확진된 가운데 A선수는 15일 PCR 검사를 진행했다. 16일 음성판정을 받으면서 '백신 접종 완료로 자가격리가 불필요하며 5일 후 재검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20일 B,C선수와 저녁 식사를 하고 D선수와는 거리에서 만나 대화를 나눴다.

A선수는 21일 PCR 재검사를 진행했고, 22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과 서산에서 진행하고 있는 마무리캠프에는 지장이 없을 예정. 한화는 "A선수는 마무리 캠프에 참가한 인원이 아니었기 때문에 다른 캠프 참가자 선수들과 접촉은 없었다"라며 "대전과 서산에서 진행 중이던 마무리 캠프는 정상적으로 24일 종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