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전쟁 재점화' 멀티골 오세훈, K리그1 36라운드 MVP

2021-11-23 09:12:16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 울산 현대의 오세훈이 '하나원큐 K리그1 2021' 36라운드의 별중의 별로 선정됐다.



오세훈은 21일 울산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울산의 3대1 완승을 이끌었다. 귀중한 연속골이었다. 후반 9분 윤빛가람의 패스를 이어받아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트린 오세훈은 제주의 만회골로 1-1로 맞선 후반 인저리타임에 극적인 결승골을 작렬시켰다. 오른쪽 측면에서 이동준이 올려준 크로스를 다이빙 헤더로 마무리, 팀을 수렁에서 건져냈다.

오세훈의 멀티골과 후반 종료 직전 터진 이동경의 쐐기골로 승리한 울산은 이번 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울산은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하며, 같은 날 수원FC에 패한 선두 전북 현대와 다시 어깨(승점 70점)를 나란히했다. 울산과 전북은 남은 두 경기에서 치열한 우승 경쟁을 이어가게 됐다.

수원FC와 전북의 경기는 36라운드 베스트 매치로 선정됐다. 수원FC는 전반 이영재와 라스가 연속골을 넣으며 두 골 차로 앞서갔지만, 후반 들어 전북 문선민과 구스타보의 만회골로 팽팽한 무승부 상황이 됐다. 그리고 후반 43분 정재용의 결승골로 다시 승기를 잡은 수원FC가 결국 3대2로 승리했다.

36라운드 베스트11은 오세훈을 비롯해 라스, 정재용(이상 수원FC), 조영욱 고요한 이태석 팔로세비치(이상 서울), 설영우 조현우(이상 울산), 조진우(대구) 알렉스(광주) 등이 이름을 올렸다.

36라운드 MVP와 베스트11, 팀, 매치 등은 7일 열린 파이널B 3경기와 21일 파이널A 3경기를 대상으로 선정됐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