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일으킨 멀티골 오세훈, K리그1 36R MVP 선정

2021-11-23 09:01:52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등딱 스트라이커' 울산 현대의 오세훈이 제주 유나이티드 멀티골 활약을 바탕으로 이주의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오세훈은 지난 21일 울산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6라운드에서 후반 9분 상대 수비수를 허무는 '등딱 플레이'로 선제골을 넣고 1-1 팽팽하던 추가시간 1분 이동준의 크로스를 다이빙 헤더로 마무리했다. 울산은 종료 직전 터진 이동경의 쐐기골로 3대1 승리하며 선두 전북 현대와 승점 70점 동률을 만들며 우승 경쟁에 다시금 불을 붙였다. 울산은 라운드 베스트팀에도 선정됐다.

라운드 베스트11에는 오세훈을 비롯해 조영욱(서울) 라스(수원FC), 팔로세비치(서울), 정재용(수원FC) 고요한(서울) 이태석(서울) 조진우(대구) 알렉스(광주) 설영우(울산) 조현우(울산) 등이 이름 올렸다. 서울이 4명, 울산이 3명, 수원FC가 2명, 대구와 광주가 각 1명씩 배출했다.

베스트매치는 수원FC-전북 경기다. 수원FC가 전반 이영재 라스의 연속골로 전반을 2-0으로 앞서갔으나, 후반 전북 문선민과 구스타보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후반 43분 정재용의 극적인 결승골로 수원FC가 3대2 승리하며 창단 이래 첫 파이널라운드 승리를 챙겼다.

이번 K리그1 36라운드 MVP와 베스트11, 팀, 매치 등은 지난 7일 열린 파이널B 3경기와 21일 열린 파이널A 3경기를 대상으로 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