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정문홍 회장, 문재인 대통령에 인천 흉기 난동 사건 경찰관 대책으로 MMA 수련 제안

2021-11-23 16:00:10

로드FC 정문홍 회장이 자신의 SNS에 경찰관의 MMA 수련을 추천했다. 정문홍 SNS 캡처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로드FC 정문홍 회장이 경찰관에게 MMA 수련을 제안했다.



정 회장은 22일 자신의 SNS에 인천 흉기 난동 사건에 대한 질문을 받은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 기사를 공유했다. 이어 "다 좋은 말씀인데 대책도 있었으면 좋겠어요"라며 대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해당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남경과 여경의 문제가 아니라 현장 출동 경찰의 기본 자세와 관련한 사안"이라며 "경찰의 최우선적 의무는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을 도모하는 것인데,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훈련을 강화하고 시스템을 정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의 말에 정 회장은 좋은 말이라는 걸 공감하면서도 대책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경찰관분들 운동을 시켜보세요. 엄청 강해져서 본인도 건강해지고 시민들도 안전해질 것"이라며 "예산이 부족 하시면 전국 로드FC 체육관에서 50% DC 해드릴 수도 있습니다. 조그만 도시 지자체장들도 수백, 수천억 원씩 써가며 자기들 흔적 남기려고 예산을 물쓰듯 쓰고 있으니 그 돈의 백분의 1, 천분의 1만 경찰관들 운동하시는데 쓰여도 코로나로 인해 고통받는 젊은 실내체육 관장님들도 좋고 다 WIN-WIN일 거 같습니다"라며 MMA 수련을 제안했다.

정 회장은 지난 20일에도 해당 사건에 대해 실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실내 체육 시설에서 코로나가 확산되고 있다고 연일 정부에서 발표만 하고 대책은 세워주지 않으니 젊은 관장들의 삶은 여전히 나아지지 않고 있는데 이럴 때 예산을 써서 경찰관들 건강도 지키고 시민들 안전도 지키고 젊은 실내 체육인들도 지켜 주는 건 어떤가 생각이 든다"며 MMA 체육관에서의 수련을 추천한 바 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