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조송화 임의해지 공문 서류 미비로 반려. "선수 신청 자료 없어"

2021-11-23 15:57:27

2021-2022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 흥국생명의 경기가 21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IBK기업은행 조송화가 토스를 올리고 있다. 화성=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21/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IBK기업은행이 한국배구연맹(KOVO)에 제출한 조송화에 대한 임의 해지 공문이 반려됐다.



KOVO는 23일 IBK기업은행으로부터 접수한 선수 임의해지 공문을 반려키로 했다고 밝혔다. KOVO는 구단으로부터 접수한 공문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선수가 서면으로 신청한 자료가 포함되지 않아 이는 관련 규정에 의거 임의해지 신청서류가 미비하다고 판단되어 공문을 반려시켰다.

연맹 규약 52조(임의해지 선수)에 따르면 "선수가 계약기간 중 자유의사로 계약의 해지를 원하는 경우 구단에 서면으로 임의해지를 신청할 수 있다. 구단은 선수의 임의해지 신청사실을 연맹에 통보하여야 하고, 총재가 이에 대한 구단의 동의를 확인한 후 선수를 임의해지 선수로 공시하면 임의해지 선수가 된다"고 되어 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