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 '비욘더로드' 앵콜전 진행

2021-11-23 14:59:56

현대백화점이 내년 1월 16일까지 더현대 서울 6층 복합문화공간 알트원(ALT.1)에서 아시아 최초로 360° 감성체험 전시 '비욘더로드' 앵콜전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비욘더로드는 영국의 유명 뮤지션 제임스 라벨(James Lavelle)·엉클(UNKLE)의 음악을 33개 공간에 걸쳐 재구성하고, 각각의 공간을 시각·청각·촉각·후각·공간지각 등 다양한 감각을 통해 입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이번 전시는 이머시브(관객 체험형) 공연으로 유명한 콜린 나이팅게일(Colin Nightingale)과 스티븐 도비(Stephen Dobbie)가 기획하고 다양한 감각을 통한 입체적 체험을 위해 영화감독 대니 보일(Danny Boyle), 알폰소 쿠아론(Alfonso Cuaron), 향수 디자이너 아지 글래서(Azzi Glasser) 등 영화·디자인·설치·사진·조명·사운드 등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아티스트들이 참여했다.

비욘더로드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와 네이버 홈페이지 및 모바일앱에서 가능하며, 가격은 성인 2만원, 청소년 1만6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현대백화점카드 회원과 현대백화점그룹 통합 멤버십 H포인트 회원에게는 인터파크 티켓 예매나 현장 구매 시 2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색 전시라는 입소문을 타며 11월 하루 평균 1000명 이상이 관람하는 등 고객 방문이 늘고 있어 앵콜전을 기획하게 됐다"며 "알트원을 통해 국내 최고 수준의 전시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