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개월만의 귀환' 강지은, 캄보디아 여제 피아비 꺾고 LPBA 2번째 정상

2021-11-23 14:32:33

사진제공=PBA 사무국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2년 하고도 2개월이 더 필요했다. '왕좌 복귀'의 염원을 담은 강지은(크라운해태·29)의 위닝샷이 '캄보디아 여제' 스롱 피아비(31·블루원리조트)를 무너트렸다.



강지은이 26개월만에 여자프로당구(LPBA) 정상에 복귀했다. 강지은은 22일 밤 경기도 고양시 소노캄고양에서 열린 '휴온스 PBA-LPBA 챔피언십' LPBA 결승에서 피아비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4대1(11-6, 11-10, 4-11, 11-7, 11-8)로 물리치며 생애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019~2020시즌 4차 투어 'TS샴푸 PBA-LPBA 챔피언십' 이후 긴 침묵을 깬 우승이었다. 강지은은 이로써 LPBA 통산 우승 2회로 이미래(4회) 임정숙(3회)에 이어 역대 3위로 올라섰다. 상금 2000만원과 랭킹포인트 2만점을 획득했다.

준결승에서 오수정을 꺾고 올라온 강지은은 1세트에서 역전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4-4에서 피아비가 뱅크샷으로 6-4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강지은이 5-6으로 뒤진 11이닝 째 하이런 5득점에 성공하며 10-6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이어 3이닝 공타 후 14이닝 째 위닝 샷을 날려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강지은이 초반 기세를 끌어올리며 8-1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캄보디아 여제' 피아비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6이닝 공타로 부진하던 피아비는 8이닝 째 3득점한 뒤 9이닝에서 연속 6득점을 기록하며 10-10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강지은이 10이닝 째 행운의 득점으로 승리하며 피아비를 좌절시켰다.

피아비는 3세트 반격에 성공했다. 피아비는 1, 2이닝 공타에 그쳤지만, 3이닝에 1점을 낸 뒤 4, 5이닝에 5득점씩 몰아치는 저력을 발휘해 11-4로 한 세트를 만회했다. 하지만 피아비의 반격은 여기까지였다. 강지은은 4세트에서 5-7로 뒤지던 16이닝 째 하이런 6득점으로 승리했고, 5세트 때도 5이닝에 뱅크샷 2개를 포함해 하이런 9득점으로 경기를 끝냈다.

2년 2개월만에 생애 두 번째 우승을 차지한 강지은은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 2년 2개월만에 우승했는데 눈물이 난다. 너무 좋고 후련하다"며 기쁨을 만끽했다. 이어 "피아비는 '끝판왕' 같은 느낌이라 많이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상대를 의식하지 않고, 내 공만 자신있게 치자고 임했다. 이제 상대가 누구든지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