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골스다' 6연승 KGC 선봉장 변준형의 이유있는 자신감

2021-11-22 16:59:43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우리가 '골스(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같더라구요."



NBA 팬들에게 공격받기 딱 좋은 발언이다. 현재 미국 프로농구(NBA) 서부 콘퍼런스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강팀 골든스테이트를 들먹이다니. 하지만, 이 발언을 안양 KGC의 변준형이 했다면 NBA 팬들도 어느 정도는 수긍할 수 있을 것이다. 최근의 KGC, 그리고 변준형은 이런 자신감을 가질 만 하기 때문이다. 파죽의 6연승을 질주하고 있으며, 변준형은 한층 업그레이드 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KGC는 지난 21일 대구 실내체육관에서 홈팀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상대로 치른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 원정경기를 90대73으로 승리하며 6연승을 달성했다. 이 승리로 KGC는 시즌 10승(5패)째를 기록하며 서울 SK와 함께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단독 1위 수원 KT와의 승차는 0.5경기다. KT도 '우승 후보 1순위'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최근의 기세라면 KGC의 1위 등극도 기대해 볼 만하다.

그리고 이런 KGC의 질주를 이끌고 있는 선봉장이 바로 변준형이다. 물론 공수에서 지난 시즌 우승의 주역인 제러드 설린저급의 기여도를 보여주고 있는 외국인선수 오마리 스펠맨의 영향력이 큰 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변준형도 주전가드로서 팀을 운영하는 능력이 일취월장했다. 여기에 더해 최근 들어서는 정교한 3점슛까지 펑펑 쏘아대며 KGC 연승에 큰 힘을 보탰다.

한국가스공사전에서도 변준형의 활약이 빛났다. 그는 1쿼터에만 13점을 쏟아 부었는데, 이는 자신의 데뷔 후 한 쿼터 최다득점 신기록이다. 2점슛 5개가 100% 성공률을 기록했다. 리딩 가드부터 이런 폭발적인 득점력을 보여주니 다른 선수들도 덩달아 화력이 폭발했다. 특히 KGC는 이날 전반에만 12개의 3점포를 터트렸다. 변준형이 "우리가 골스같았다"고 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폭발적인 야투와 득점력으로 화끈한 공격농구를 펼치는 모습이 골든스테이트를 연상케 했기 때문이다. KGC는 앞서 3경기 평균 100득점을 찍었다. 'KGC=골스'가 성립할 수 있는 근거다.

변준형은 "요즘에는 정말 슛이 잘 들어간다. 이렇게까지 잘 들어갈 줄 몰랐다"면서 "연습 때도 나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정말 슛을 잘 넣는다. 그게 실전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분위기가 워낙 좋아서, 앞으로 더 좋아질 것 같다. 연승이 계속 이어질 수 있다는 자신감이 든다"고 밝혔다. 허세는 1도 없는 '찐 자신감'이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