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소 이용률 급감…취약계층 건강관리 위한 대책 필요"

2021-11-21 15:41:26

코로나19 확산으로 보건소 이용률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 연구진에 따르면, 지난해 2월 말부터 4월 중순까지 코로나19 제1차 대유행 기간과 전후의 보건소 이용 건수 분석에서 이런 결론이 도출됐다. 연구 결과는 대한보건협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에서는 2020년 1월 20일부터 2월 23일까지를 '확산 전 기간'(pre-wave), 2월 23일부터 4월 19일까지를 '확산기'(spreading), 4월 19일부터 8월 16일까지를 '회복기'(recovery)로 구분했다. 이 기간 보건소 이용 총 건수는 1589만8342건으로, 주당 평균 18만739건이었다.

'확산 전 기간'에는 주당 보건소 이용 건수가 21만4281건이었다가 '확산기'에는 12만3681건으로 약 42.2% 감소했다. '회복기'는 코로나19의 확산이 더뎌진 기간이었는데도 주당 보건소 이용 건수는 12만709건으로 오히려 더 줄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확산기 이전에도 주당 평균 보건소 방문 횟수가 감소하는 경향이 있었으나 확산기를 거치면서 감소세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해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경기 등 인구밀도가 높아 코로나19 확산세와 사회적 거리두기 강도가 높았던 지역에서는 보건소 방문 감소 경향이 더욱 뚜렷했다.

이와 관련 연구진은 감염병 확산으로 보건소 의료인력이 방역조사와 코로나19 검사 업무에 배치되면서 '주민 건강 증진'과 '외래 환자 진료' 등 기존 업무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건소 주 이용자인 저소득층, 노인, 농어촌 지역 인구 등 취약계층의 건강관리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