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셔틀콕, 印尼마스터스 큰수확…안세영 '설욕우승' 김혜정-정나은 '파란의 준우승'

2021-11-21 20:15:15

여자단식 정상에 오른 안세영. 사진제공=대한배드민턴협회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한국 배드민턴이 인도네시아 마스터스 대회을 두 가지 큰 수확으로 마무리했다.



한국의 희망 안세영(19·삼성생명)이 2020년 도쿄올림픽 이후 첫 국제대회 정상에 올랐고, 국제무대 무명 김혜정(23·삼성생명)-정나은(21·화순군청)은 최대 파란의 주인공이 됐다.

안세영은 21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벌어진 2021 인도네시아 마스터스배드민턴선수권대회(슈퍼 750) 여자단식 결승에서 일본의 야마구치 아카네를 2대0으로 물리쳤다.

일본의 숙적을 상대로 '설욕전'에 성공하며 수확한 금메달이라 기쁨은 더 컸다. 세계랭킹 6위 안세영과 3위 야마구치는 최근 치열한 경쟁 관계를 형성해 왔다. 도쿄올림픽에서는 각각 8강서 탈락해 만나지 않았지만 이후 열린 국제대회에서 3회 연속 마주쳤다.

도쿄올림픽 이후 첫 국제대회인 제28회 세계여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10월9∼17일)서는 안세영이 분루를 삼켰다. 단체전으로 치러진 이 대회에서 한국은 준결승서 일본에 게임스코어 1대3으로 패했다. 이때 유일한 승리가 1단식에 나선 안세영이 야마구치를 상대로 거둔 승리였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어 열린 덴마크오픈(10월19∼24일) 결승에서 안세영은 야마구치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1-1까지 팽팽하게 맞서다가 3세트 도중 부상으로 기권하는 바람에 또 분루를 삼켰다. 이번 인도네시아 마스터스 직전 대회인 프랑스오픈(10월26∼31일) 준결승서도 야마구치를 다시 만나 1대2로 패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결승전은 달랐다. 안세영이 칼을 제대로 갈고 나왔는지 막판 집중력이 빛났다. 두 세트 모두 혈투였다. 1세트에서 안세영은 17-17까지 엎치락 뒤치락 치열한 접전을 벌이다가 이후 내리 4득점에 성공하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는 더 치열했다. 1세트와 마찬가지로 17-17까지 팽팽했다. 이후 1세트보다 더 피가 말랐다. 주거니 받거니의 연속으로 19-19까지 이어졌다. 안세영은 단단히 벼르고 나온 듯 끝까지 젊은 패기를 앞세운 공세를 가하며 내리 2득점, 완승을 마무리했다.

앞서 3차례의 '분루'를 시원하게 닦아낸 안세영은 야마구치와의 상대 전적도 4승4패로 균형을 만들었다.

이어 벌어진 여자복식 결승서는 김혜정(23·삼성생명)-정나은(21·화순군청)이 세계 9위 마쓰야마 나미-시다 지하루(일본)에 0대2로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세계 168위에 불과한 김혜정-정나은은 16강과 8강전에서 세계 11위, 8위를 각각 물리친 뒤 준결승에서 도쿄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김소영-공희용(세계 4위)을 꺾어 대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세계배드민턴연맹(BWF)은 홈페이지 뉴스를 통해 둘의 이변 활약상을 집중 조명하기도 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