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코멘트] 6연승 KGC 김승기 감독 "우리 선수들, 나도 놀랄 정도로 좋다"

2021-11-21 19:28:09



[대구=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초반에 하는 거 보니까 나도 놀랄 정도에요."



안양 KGC가 파죽의 6연승을 질주했다. 국내외 선수들의 호흡이 거의 완벽하게 일치하며, 내외곽에서 모두 강력한 경쟁력을 보여준 덕분이다. KGC는 21일 대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 대구 가스공사와의 원정경기에서 90대7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GC는 6연승을 기록하며 서울 SK와 리그 공동 2위(10승 5패)가 됐다. 1위 수원KT와는 0.5경기 차이다.

이날 경기 후 KGC 김승기 감독은 선수들을 칭찬했다. 그는 "요즘 경기 초반에 선수들이 하는 것을 보면 나도 놀랄 정도로 (컨디션이) 올라와 있다. 지난 시즌 우승했던 힘과 자신감이 선수들에게 이어진 듯 하다. 외국인 선수와의 호흡도 맞아가면서 자신감들이 정말 대단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오늘도 전반에는 좋은 경기를 했다. 하지만 아직도 약점이 있다. 점수차가 많이 나니까 후반에 '끝났다'고 생각해서인지 힘들게 했다. 하지만 걱정하지 않는다. 이기면서 공부해나가고 있어서 더 좋아질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김 감독은 계속해서 향후 팀이 더 좋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가드 박지훈이 복귀한 이후다. 김 감독은 "원래 3라운드쯤 좋아질 것으로 생각했는데, 금세 호흡이 맞고 있다. 외국인 선수 오마리 스펠맨이 잘 적응해서 다행이다. 휴식기 후 박지훈이 돌아오면 변준형과 윤활유 역할을 잘 해줄 것이다. 그러면 더 편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1위 KT는 현재 이길 수 있는 방법이 없다. 편법으로 어떻게든 해봐야 하는데, 박지훈이 오면 해볼만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대구=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