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단한 포스트+고감도 외곽포' 무결점 KGC, 6연승 질주

2021-11-21 18:44:47



[대구=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안에서는 강력한 벽이 상대 공격을 차단하고, 리바운드를 걷어낸다. 밖에서는 틈만나면 3점포가 터져나온다. 도무지 약점이 보이지 않았다. 안양 KGC가 '진화'했다. 파죽의 6연승으로 1위를 넘보게 됐다.



KGC는 21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90대73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KGC는 6연승을 질주하며 서울 SK와 공동 2위(10승5패)로 눈높이를 맞췄다. 1위 수원 KT에도 0.5경기차로 따라붙었다.

최근 KGC는 국내외 모든 선수들이 제 몫을 하면서 'KBL에서 가장 완성된 팀'으로 떠올랐다. 이날 경기 전까지 5연승을 기록 중이던 KGC 김승기 감독은 "요즘은 딱히 고민이 없다. 계속 이기다 보니까, 더 이기고 싶은 게 고민이다"라는 말을 했다. 그만큼 팀 전력이 안정적이라는 뜻이다. 외국인선수 오마리 스펠맨이 팀 전술 적응을 마치고, 변준형과 문성곤, 전성현 등 국내선수들의 패기 넘치는 플레이가 이어지면서 디펜딩 챔피언의 강력한 전력을 다시 재현하고 있다.

이날 한국가스공사와의 경기에서도 초반부터 KGC의 강점이 그대로 드러났다. 변준형과 스펠맨의 호흡이 매서웠다. 약속된 플레이 외에도 각자의 개인 능력으로 득점을 풀어나갔다. 변준형은 2점슛 5개를 던져 모두 성공했고, 여기에 3점슛 1개를 포함해 13득점을 기록했다. 자신의 데뷔 후 한 쿼터 최다득점 신기록이다. 스펠맨은 외곽에서 무려 3개의 3점포(성공률 75%)를 가동하며 한국가스공사의 수비를 혼란에 빠트렸다. 안에서 막아야 할 것으로 여긴 선수가 밖에서 고감도 3점슛을 던지니, 혼선이 빚어진 것. 결국 KGC가 1쿼터를 29-13으로 크게 앞선 채 마쳤다.

2쿼터에는 KGC가 외곽에서 상대를 흔들었다. 전성현이 4개의 3점슛을 날렸고, 여기에 변준형(2개)과 스펠맨(1개)이 가세했다. 7개의 3점포를 쏟아 부었다. 인사이드에서 스펠맨이 7개의 리바운드를 걷어내며 슈터들을 편안하게 만들어줬다. 결국 전반은 56-29로 KGC가 크게 이겼다.

3쿼터에 한국가스공사가 강한 수비를 바탕으로 반격에 나섰다. 앤드류 니콜슨이 골밑 싸움에서 스펠맨을 이겨냈다. 8개의 리바운드를 따내면서 10점을 올렸다. 포워드 신승민도 6득점하며 공격에 힘을 보탰다. KGC는 잘 터지던 외곽포가 침묵하며 상대 추격을 허용했다. 한국가스공사가 9점을 줄였다. 하지만 여전히 18점의 간격이 남아있었다.

4쿼터 초반, 두경민이 연속 5득점을 올리며 추격의 불씨를 당기는 듯 했다. 하지만 이내 KGC가 페이스를 되찾았다. 여유있는 리드를 바탕으로 변준형과 스펠맨, 오세근 등 팀의 핵심선수가 다시 정상적인 플레이를 유지했다. 한국가스공사는 더 이상 점수차를 좁힐 수 없었다. KGC는 주전 3명(스펠맨, 전성현, 변준형)이 20점 이상을 쏟아냈다.

대구=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