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히어로]'실업 5년→프로 데뷔' 도로공사 세터 이윤정 눈물 펑펑 "부담감 극복한 것 같아 눈물"

2021-11-21 18:26:19

한국도로공사 세터 이윤정. 사진제공=KOVO

[김천=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한국도로공사의 세터 이윤정(24)은 21일 KGC인삼공사전 완승을 이끈 뒤 눈물을 펑펑 쏟았다.



경기가 끝난 뒤 이내 감정을 추스리고 인터뷰실에 들어온 이윤정은 "이겨서 기분이 좋고, 복합적인 감정이 들었다. 실업에 있다 프로에 와서 조금 더 기대하는 것도 있고 내가 보여줘야 하는 것도 있었는데 부담감을 극복한 것 같아서 눈물이 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트에 들어갔을 때 언니들이 '자신있게 너의 플레이를 하라'고 했다. 처음에는 긴장도 됐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좋게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이윤정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2015년 고교 졸업 이후 아예 신인 드래프트를 신청하지 않고 실업무대 수원시청에서 5년간 뛰었다. 그는 "당시에는 바로 경기를 뛰고 싶다는 생각이었다. 마침 수원시청과 얘기가 잘 됐다"고 설명했다. 이후 이윤정은 올 시즌 개막 전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도로공사 유니폼을 입으면서 프로 선수가 됐다. 그는 "드래프트 때 기분이 이상하면서 떨리고 긴장됐다. 약간의 설렘이 있었다"고 말했다.

다양한 공격루트를 활용하는 스타일인 이윤정은 "켈시는 타점이 높아서 타점을 살릴 수 있게 공 끝을 세우려고 한다. (박)정아 언니는 '자신있게 올리면 내가 다 때려줄께'라고 얘기해준다. 언니들의 말을 믿고 자신감있게 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항상 긍정적인 생각을 많이 한다는 이윤정은 도로공사의 좋은 팀 분위기에 대해서도 전했다. "도로공사는 베테랑 언니들도 많지만 훈련시간이 즐겁다. 언니들이 웃기고, 후배들이 착해서 팀워크가 좋다. 힘든 점도 바로 언니들에게 얘기하고 소통이 잘되는 것 같다." 김천=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