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이상민 감독 "힉스 부상아웃 치명적, 정밀검사 받아봐야"

2021-11-21 17:23:36



[잠실=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힉스 빠진 게 치명적."



서울 삼성 이상민 감독은 또 웃지 못했다.

이 감독이 이끄는 삼성은 21일 수원 KT와의 홈경기서 58대67로 패했다. 다시 3연패에 빠진 삼성은 최하위 LG와 1게임 차 9위가 됐다.

삼성으로서는 악재에 발목을 잡힌 경기였다. 주전 용병 아이제아 힉스가 1쿼터 시작 55초 만에 발목 부상을 하며 전력 이탈했다.

이 감독도 그 점이 무엇보다 아쉬웠다. 그는 경기 후 소감에서 "경기 초반 힉스가 빠지면서 공격에서 풀어줄 선수가 없었다"면서 "야투 성공률이 33%다. 외곽슛 성공률도 30%대이면 저조한 것인데…, 공격에서 크게 저조했던 게 패인이 된 것 같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 중 실려나간 힉스에 대해서는 "정확한 정밀진단을 받아봐야 할 것 같다. 통증이 심하다고 한다"며 걱정했다. 잠실실내체=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