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기 힘들었던 김단비의 8초 바이얼레이션, 승패를 바꿨다

2021-11-20 20:36:14

사진제공=WKBL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이번에도 명승부였다. 마지막에 웃은 건 우리은행이었다.



우리은행은 20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의 2라운드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 75대74로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이 경기를 앞두고 신한은행이 5승2패 2위, 우리은행이 4승3패 3위였다. 이날 우리은행이 승리하며 양팀이 5승3패 공동 2위가 됐다.

두 팀은 이미 첫 맞대결에서 플레이오프를 방불케 하는 접전을 펼친 바 있다. 지난 10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만나 67대63 신한은행이 승리를 따냈다. 초보 구나단 감독대행이 명장 위성우 감독과의 첫 대결에서 큰 승리를 따냈다.

우리은행 입장에서는 2라운드 설욕이 필요했다. 상위권 싸움을 위해서도 중요했고, 위 감독도 자존심을 살려야 했다. 시작부터 2패로 시작하면 시즌 내내 신한은행을 만나 어려움을 겪을 수 있었다.

시작은 우리은행이 좋았다. 1라운드 패배를 설욕하겠다는 의지가 선수들의 움직임에서 느껴졌다. 16-11로 1쿼터를 마쳤다.

하지만 돌풍의 신한은행도 만만치 않았다. 2쿼터부터는 접전 양상이 벌어졌다. 양팀 선수들은 플레이오프를 넘어 챔피언결정전 마지막 경기처럼, 마치 내일이 없다는 듯 육탄전을 벌이며 혼신의 힘을 다했다. 3쿼터 우리은행 김정은의 이마에서는 피가 흐를 정도로 양팀 선수들은 전쟁같은 경기를 했다.

그렇게 양팀은 정규시간 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운명의 연장전.

신한은행이 베테랑 이경은의 결정적 3점포로 승기를 잡았다. 그런데 이게 웬일. 경기 막판 어이없는 상황이 발생했다. 74-72로 앞서던 신한은행이 공격권을 잡았는데, 에이스 김단비가 너무 지친 나머지 시간을 제대로 체크하지 못하고 하프 코트를 넘어오지 못했다. 8초 바이얼레이션. 상대가 엄청난 압박 수비를 펼치지 않는 한, 거의 나오지 않는 장면이 중요한 순간 나오고 말았다.

김단비는 이 실수 전까지 24득점을 기록하며 신한은행의 공격을 홀로 이끌다시피 했다. 4쿼터 초반 잠시 휴식을 제외하고 잠시도 쉬지 못하고 공-수를 책임진 여파가 엉뚱하게 튀어나오고 말았다. 하프라인만 제때 넘어갔다면 승리 가능성이 90% 이상 높아질 수 있었던 신한은행 구나단 감독대행과 선수들은 땅을 치고 말았다.

우리은행은 죽다 살아났다. 그리고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직전 상황에서 3점슛을 터뜨리며 팀에 산소호흡기를 제공했던 최이샘이 마지막 공격 찬스에서 천금의 역전 결승 3점포를 터뜨렸다.

작전 타임이 없는 신한은행은 마지막 공격에서 우왕좌왕했고, 수비에 성공한 우리은행 선수들은 마치 우승을 차지한 듯 코트로 달려나와 기뻐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