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 42득점 폭발' OK금융그룹 1위 탈환, 현캐 문성민 역대 2번째 공격 4000득점

2021-11-20 17:06:28

20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배구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과 현대캐피탈의 경기가 열렸다. OK금융그룹이 현대캐피탈에 세트스코어 3대 2로 승리했다. 5세트 결정적인 득점을 올린 레오가 포효하고 있다. 안산=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1.11.20/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OK금융그룹이 현대캐피탈을 꺾고 V리그 남자부 선두로 뛰어올랐다.



OK금융그룹은 20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벌어진 현대캐피탈과의 2021~2022시즌 V리그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2(17-25, 25-16, 25-21, 23-25, 15-10)로 역전승을 거뒀다.

OK금융그룹은 6승3패(승점 15)를 기록, 한국전력, 대한항공, 현대캐피탈과 승점 동률을 이뤘지만 다승에서 앞서 1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OK금융그룹 주포 레오는 서브 에이스 3개를 포함해 42득점을 폭발시켰다. 공격 성공률은 58%. 왼손 조재성이 블로킹으로만 6점을 보태는 등 18점을 기록했다.

현대캐피탈은 아직 컨디션을 찾지 못한 로날드 히메네즈를 3세트부터 빼고 국내 선수들만으로 OK금융그룹에 맞서 선전했지만, 범실로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문성민은 공격 득점 10점을 추가해 역대 통산 두 번째로 공격 득점 4000점을 돌파했다. 공격 득점은 블로킹과 서브 득점을 뺀 순수 공격으로 따낸 점수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