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강유림 19득점 앞세워 BNK 꺾고 5할 승률 복귀

2021-11-19 23:02:57

삼성생명 특급 신인 이해란이 19일 부산사직실내체육관서 열린 '2021~2022 삼성생명 여자 프로농구' BNK썸전에서 점프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제공=WKBL

삼성생명이 2연승으로 4승4패, 5할 승률에 복귀했다.



삼성생명은 19일 부산사직실내체육관서 열린 '2021~2022 삼성생명 여자 프로농구' BNK썸과의 경기에서 67대63으로 승리했다. 반면 이틀 전 선두 KB스타즈와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2점차 역전패를 당했지만 한껏 끌어올린 경기력을 보여줬던 BNK는 4쿼터 승부처에서 체력적인 한계를 보이며 아쉽게 기세를 이어나가지 못했다.

팀의 기둥인 배혜윤이 빠진 상태에서 삼성생명 젊은 선수들은 끝까지 어려운 경기를 했다. 특히 BNK가 베테랑 이적생 김한별과 강아정을 앞세워 기존에 갖춰진 패기에 노련함까지 갖춰 맞서면서 좀처럼 승기를 잡아가지 못했다.

삼성생명은 4쿼터 중반 57-58로 뒤진 상황에서 올 시즌 신인선수 1순위 픽인 이해란이 연속으로 골밑슛 2개를 연달아 성공시키며 61-58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한 골씩 주고받는 공방전을 펼치면서 끝내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 BNK는 김진영이 상대 파울로 연속 3차례나 자유투를 얻었지만, 성공률이 모두 50%에 그치며 따라갈 기회를 스스로 놓쳤다. 삼성생명 이적생 강유림이 4쿼터에만 10득점 등 19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윤예빈이 13득점, 이해란이 11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부산=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