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리빌딩' 흥국생명, 가시밭길은 언제쯤 끝날까[인천 리포트]

2021-11-19 06:51:52

◇사진제공=KOVO

[인천=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개개인의 능력이 최대치로 나오길 바라야 한다."



18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KGC인삼공사전을 앞두고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흥국생명은 올 시즌 '강제 리빌딩' 과정을 겪고 있다. 김연경을 비롯해 이다영-재영 자매가 한꺼번에 팀을 떠났고, 김세영까지 은퇴하는 등 빈 자리가 크다. 일찌감치 중하위권 전력으로 분류됐던 흥국생명은 외국인 선수 캣벨과 주장 김미연을 주축으로 돌파구를 찾으려 했다. 하지만 나머지 국내 선수들의 활약상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백전노장 김해란이 복귀하면서 리시브 능력개선에 대한 기대감은 커졌다. 하지만 김해란마저 100% 컨디션이라고 보긴 어려운 상황. 단조로운 공격 패턴과 리시브 불안, 승부처마다 이어지는 범실 문제 등 산적한 문제를 시즌을 치러가며 풀어가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다.

박 감독은 "캣벨의 공격 성공률이 많이 떨어진다. 다른 팀처럼 원투펀치가 아닌 원펀치에 비중을 둘 수밖에 없는 여건"이라며 "캣벨 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제 역할을 해줘야 한다. 밸런스를 맞춰가는 부분도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정이 빡빡한 감도 있지만, 극복해야 할 부분"이라며 "1차적인 목표는 선수들이 가진 기량이 잘 나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런 박 감독의 바람과 달리 흥국생명은 인삼공사전에서도 비슷한 패배 공식을 반복했다. 1, 2세트에서 염혜선을 축으로 전개되는 인삼공사의 세트플레이를 좀처럼 막아내지 못했다. 리시브 불안 뿐만 아니라 한송이와 옐레나의 블로킹을 뚫지 못했고, 승부처마다 범실을 반복하는 패턴이 이어졌다. 3세트 초반에는 캣벨과 김미연의 공격이 통하면서 5점차까지 앞서가는 모습을 보였지만, 재정비에 성공한 인삼공사의 반격에 속수무책으로 밀리면서 결국 셧아웃 패배를 당했다.

박 감독은 경기 후 "우려했던 대로 어린 선수들로만 책임지긴 무거운 자리 문제가 나타났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캣벨도 자신이 가진 게 나오지 않은 것에 답답함을 느끼는 듯 하다. 연결에서 문제점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리시브, 공격 등 여러 부분에서 문제를 안고 있다. 연습하며 준비하는 것 외엔 답이 없는 것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수원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선 우리카드가 한국전력에 세트스코어 3대1(19-25, 26-24, 25-22, 25-18)로 이겼다.

인천=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도드람 2021~2022 V리그 전적(18일)

▶남자부

우리카드(3승6패) 3-1 한국전력(5승3패)

▶여자부

KGC인삼공사(7승1패) 3-0 흥국생명(2승7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