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대회중 코로나' 어펜저스 구본길"현재 몸상태 아주 좋습니다!"[직격인터뷰]

2021-11-18 10:28:32



"현재 몸 상태는 아주 좋습니다."



도쿄올림픽 펜싱 사브르 금메달리스트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이 코로나19 확진 소식 후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구본길은 지난 8일 국제펜싱연맹(FIE) 오를레앙 사브르 그랑프리 출전을 위해 프랑스로 출국했다. 9일 몸살기를 느꼈지만 첫 PCR 검사에서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대회 전날인 12일 검사에서 양성, 확진 판정을 받으며 대회 출전이 불발됐다. 13일 '어펜져스(어벤져스+펜싱) 맏형' 김정환이 시즌 첫 우승, 막내 오상욱이 3위에 오른 직후 귀국했고, 구본길은 오를레앙 호텔에 남았다. 원우영 대표팀 코치가 선수 보호를 위해 호텔 옆방에 함께 남았다.

구본길은 17일 스포츠조선과의 통화에서 "나는 스포츠 선수인데 연예뉴스를 통해 코로나 감염 사실이 알려져 당황스러웠다. . 방송 출연중이 아니라 시즌 첫 대회 출전 중 생긴 일"이라며 웃었다. "도쿄올림픽 금메달 후 실력과 외모를 두루 갖춘 꽃미남 '어펜져스'는 '아는 형님', '집사부일체', '라디오스타', '노는 브로2', '안싸우면 다행이야', '뽕숭아학당', '도시어부3','골벤져스' 등 예능프로그램에 잇달아 출연하고 패션 매거진 화보도 줄줄이 찍으며 폭발적 인기를 누렸다. 연예, 예능계 섭외 1순위, 최고의 스포테이너로 급부상했다. 생애 가장 뜨거운 여름을 보낸 후 다시 돌아온 새 시즌 구본길은 마음을 다잡았다.

구본길은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개인전 3연패 위업을 쓴 레전드다. "의심하지 마!"라는 자신감 넘치는 유행어를 보유한 '본투킬' 구본길은 맏형 김정환과 막내 오상욱 사이에서 확실한 중심을 잡는 든든한 에이스다. 내년 항저우아시안게임을 앞두고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을 합작한 '절친 선배' 원우영 코치와 함께 결의를 다지던 중 뜻밖에 찾아온 코로나 악재에도 구본길은 의연했다. "액땜했다고 생각한다. 친한 스님이 올해 '나가는 삼재'라고 하셨는데 앞으로 고속도로 달릴 일만 남았다"며 특유의 긍정청년다운 면모를 보였다. 구본길은 "올해 정말 바쁘게 달려왔는데 모처럼 쉬면서 여유를 갖고 몸을 추스리는 기회로 삼겠다"고 했다. 구본길은 자신의 SNS에 대표팀 동료들이 귀국 직전 주고간 지원한 즉석밥, 한식 밀키트 등을 찍어올리고 '마지막 삼재 액땜이라 생각하자. 이겨내고 한국 가자'고 썼다. 대한펜싱협회가 지원한 자가진단 키트에 음성 결과가 나온 사진도 공개한 후 '난 절대 쓰러지지 않아!'라는 한줄로 '어펜저스'다운 패기를 드러냈다.

구본길은 "도착한 후 이튿날부터 오한과 몸살기가 있었는데 지금은 현재 열도 없고 아무 증상이 없다. 몸 상태도 아주 좋다. 자가진단 키트로는 계속 음성이 나온다. 쾌유해서 곧 귀국하겠다"고 말했다. 대한펜싱협회는 "선수, 프랑스펜싱협회, FIE와 긴밀하게 연락을 취하며 몸 상태를 실시간으로 살피고 있다. 원 코치가 현지에서 필요한 부분을 지원하고 있다. 19일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으면 20일 전후 귀국길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