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인터뷰] 2경기 부진 이후 부활 우리은행 박혜진 "문제점을 찾고 있다. 오늘 승부처 피하지 않으려 했다"

2021-11-18 21:28:16

우리은행 박혜진. 사진제공=WKBL

[청라=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우리은행 에이스 박혜진은 올 시즌 초반 '천당과 지옥'을 왔다갔다 한다.



지난 2경기에서 극도로 부진했다. 팀은 연패를 했고, 3승3패. 시즌 출발이 이렇게 부진한 적은 없었다.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박혜진이 그럴 수도 있다. 자신이 잘 알고 있고 반등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매끄럽진 않았다. 2% 부족했다. 하지만 결국 승리를 거뒀다. 지난 경기보다는 확실히 공격 효율은 살아났다.

박혜진은 "오늘 경기 전에 선수들에게 처한 상황이 우리는 상위권이 아니다. 연패를 끊는데 집중하자고 했다"며 "내용에서는 너무 많은 점을 보완해야 하고 맞춰가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최근 2경기 연속 부진에 대해서 "뭔지 모르겠다. 슈팅 밸런스가 깨진 것인지 모르겠다. 일단 문제점을 찾고 있는데, 일단 경기가 있기 때문에 코칭스태프께서 자신있게 슛을 계속 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계속 시도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오늘도 쉽게 가져갈 수 있는 상황에서 슛을 주저하면서 상대 역습을 맞았다. 안 보이는 미스이기 때문에 좀 주저하지 않아야 할 것 같다. 5명에서 부상자가 손발을 맞추는 시간이 없었다. 좀 더 공수 밸런스를 맞춰야 한다. 맞춰진 게 하나도 없다. 전체적으로 삐걱삐걱하는 것 같다"고 했다.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이런 경기력이 계속 될 수도 있다. 이대로 시즌이 끝날 수도 있다"고 했다. 이 부분에 대해 박혜진은 "감독님이 스타일을 바꾸려고 노력을 많이 하신다. 연패 중에도 우리에게 전혀 푸쉬하지 않으신다. 반등은 선수들이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 위기의식과 부족한 부분을 어떻게 메우느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박혜진은 "2경기를 졌을 때, 막판 흐름을 넘겨줘서 졌다. 컨디션이 좋지 않았기 때문에 리딩을 미뤘는데, 오늘은 그런 실수를 하지 않으려 했다. 피하지 않으려고 했다. 중심을 잡아주고 리딩을 해줄 수 있는 선수가 많지 않다 보니까, 나서서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청라=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