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경기력을 논할 단계가 아니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

2021-11-18 21:26:24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사진제공=WKBL

[청라=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우리은행이 18일 청라에서 열린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고전 끝에 하나원큐를 물리쳤다.



승리는 거뒀지만, 우리은행 특유의 강인한 승부처 능력은 여전히 2% 부족한 상태였다.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공식 인터뷰에서 "보시다시피 어려운 경기였다. 어쩔 수 없는 부분같다. 경기력을 논할 수 있는 준비가 잘 되지 않은 것 같다"며 "시즌 들어와서 훈련을 본격적으로 시작했고, 계속 걱정이다"라고 했다. 그는 "지금 힘들 수밖에 없다. 대표팀에 3~4명이 갔다. 김소니아도 뒤늦게 훈련에 참가했다. 이 부분에 대한 공백을 메워야 하는데, 시간이 좀 많이 필요하다"고 했다.

위 감독은 "이러다가 시즌이 끝날 수 있다. 핵심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지 않았는데, 그렇다고 로테이션을 활발히 돌리면 패하는 경기를 한다"며 "박혜진은 사생결단을 내면서 뛰었지만,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앞만 보고 가야 한다. 앓는 소리를 할 필요가 없다. 현 시점에서 어떻게 최선을 다하느냐가 중요하다. 다음 경기가 신한은행전인데, 그래도 최선을 다해서 준비를 해야 한다"고 했다. 청라=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