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연패'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연습 외엔 답이 없다"[인천 패장]

2021-11-18 20:41:58

◇사진제공=KOVO

[인천=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4연패 수렁에 빠진 흥국생명의 박미희 감독은 반등에 초점을 맞췄다.



흥국생명은 18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가진 KGC인삼공사와의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서 세트스코어 0대3으로 완패했다. 1, 2세트를 인삼공사에 내준 흥국생명은 3세트 초반 5점차까지 앞서가면서 분위기를 바꾸는 듯 했다. 그러나 중반부터 추격을 허용한데 이어, 막판 범실까지 겹치면서 결국 셧아웃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박 감독은 경기 후 "우려했던대로 어린 선수들로만 책임지긴 무거운 자리 문제가 나타냈다. 캣벨도 자신이 가진 게 나오지 않은 것에 답답함을 느끼는 듯 하다. 연결에서 문제점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연습하며 준비하는 것 외엔 답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리시브, 공격 등 여러 부분에서 문제를 안고 있다. 오늘도 4명의 선수가 한 자리를 갖고 힘들게 경기를 풀어갔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인천=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