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박혜진이 그럴 수도 있다. 본인이 각성할 것"

2021-11-18 18:43:30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사진제공=WKBL

[청라=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박혜진은 그럴 때도 있다."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낯선 시즌을 보내고 있다. 3승3패, 승률 5할이다.

경기력이 나쁘지 않지만, 접전 끝에 패하는 경우가 생기고 있다. 에이스 박혜진이 2경기 연속 부진하다.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18일 하나원큐와의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박혜진도 나이가 든다고 했는데, 이 부분이 선수를 약하게 하는 것 같다. 신한은행 한채진도 35분 이상 소화한다. 나이의 문제가 아니라 컨디션이 좋지 않은 것"이라며 "그럴 때도 있다. 본인도 이 부분에서 책임의식을 가지고 있다. 본인도 각성하는 것 같다. 워낙 열심히 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반등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또 "위기의식을 갖자고 얘기했다. 이렇게 가면 정말로 큰 위기를 맞을 수도 있다. 지금 현 팀 상태에 대해 구구절절 얘기는 것은 변명이다. 앞으로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하다. 몇 가지 문제가 있지만, 충분히 풀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확실히 흔들리지 않는다. WKBL 최고의 명장답다.

그는 "신한은행 구나단 감독, KB 김완수 감독 등이 정말 잘한다. 내가 배울 수 있는 부분은 배워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렇게 하고 있다"며 "하나원큐의 경우 신지현과 양인영의 2대2 공격이 좋고, 두 선수의 컨디션이 상당히 좋다. 여기에 파생 공격도 막아야 한다. 이 부분에 집중하려 한다"고 했다.

그는 비시즌 강력한 훈련으로 팀 조직력을 극대화시켰다. 우리은행을 약점없는 팀으로 만들었다. 하지만 최근 2년 간 팀 훈련의 강도를 일부러 낮추고 있다.

위 감독은 "나도 변해야 한다. 지금 시대가 그렇다. 속은 타 들어가지만, 다행인 점은 선수들이 변화하고 있다. 자발적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 그래서 상당히 긍정적으로 본다. 한 발 물러나서 선수들이 어느 정도 보는 과도기라고 생각한다. 게다가 박혜진과 김정은이 지난 시즌 시즌 아웃 부상을 당한 뒤 올림픽 출전 등으로 손발을 제대로 맞추지 못한 상황이다. 이런 부분들을 조화롭게 푸는 게 내 몫"이라고 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