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박정은 감독 "프로라면 이겨야 한다. 선수들은 잘해줬다"

2021-11-17 21:09:49

BNK 박정은 감독. 사진제공=WKBL

[부산=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BNK는 잘 싸웠다.



박정은 감독은 너무 아쉬워 했다. 17일 KB와의 경기에서 패한 뒤 박 감독은 "선수들이 준비한대로 잘 이행해줘서 좋은 경기를 한 것 같다. 아쉬운 점이 좀 나오긴 했다. 우리 선수들이 과거에는 한 번 추격을 당하면 헤어나오지 못하는 경향이 있었는데, 본인들이 이겨내려고 하는 모습들이 있었다. 힘이 있구나하는 긍정적 면이 있다"며 "하지만, 프로라면 이기는 게 맞고, 이길 수 있었으면 좋겠는데, 부족한 면을 찾아내서 이길 수 있는 팀으로 만들어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BNK는 패했지만, 앞으로 희망은 있었다. 박 감독은 "선수들에게 칭찬을 하고 싶다. 높이가 약하지만, 모든 면에서 최선을 다해줬다. 전술적으로 메우는 부분이 필요하다. 3라운드에서는 좀 더 호락호락하지 않게 강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겠다"고 했다.

김한별에 대해서는 "수비적인 면에서는 그 정도가 베스트다. 오늘 손목에 접촉이 좀 많았다. 손목에 통증을 호소하긴 했다. 때문에 슈팅 밸런스가 흔들렸다. 팀 동료들의 호흡과 기동력을 조금 더 올린다면 지금보다 나은 플레이를 보여줄 것 같다"며 "강아정도 오늘 분위기를 잘 탄 것 같다. 본인이 정확히 던질 수 있는 폼을 교정하고 있다. 어린 선수들에게도 자극이 되는 것 같다. 분위기를 같이 끌어올리고 있다"고 했다. 부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