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연승'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매일 오늘처럼 해준다면…"[수원 승장]

2021-11-17 20:45:36

◇사진제공=KOVO

[수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파죽의 9연승을 내달린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은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현대건설은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가진 도로공사와의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2라운드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16, 25-12, 25-19)로 이겼다. 양효진이 20득점 및 서브에이스와 블로킹 각각 2개씩을 기록하며 좋은 활약을 펼쳤고, 야스민도 17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이날 현대건설은 공수 양면에서 도로공사를 압도하는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3세트 승부처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하며 리드를 내주지 않고 승리를 지켰다.

강 감독은 경기 후 "매일 오늘처럼 해주면 얼마나 좋겠나(웃음). 더할 나위가 없었다. 블로킹은 많이 나오지 않았지만, 공격, 연결 등 우리가 준비한 부분이 제대로 이뤄졌다"고 평했다. 이날 수비를 두고도 "선수 데이터, 습관을 보고 준비하지만 약속한대로 이뤄진 게 크게 작용하는 것 같다. 집중하며 잘 해줬다"고 지적했다. 연승의 주축 역할을 하고 있는 양효진을 두고는 "코드를 꿰뚫고 있다. 마스크를 써서 표정이 잘 안보이기는 하지만 플레이하는 것을 보면 신기한 표정을 지을 때가 많다. 정말 노련한 선수"라고 칭찬했다.

전년도 꼴찌팀인 현대건설의 연승행진은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올 시즌부터 팀을 이끌고 있는 강 감독은 "원팀이다. 자신을 희생해야 한다. 1위로 갈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선수들인데 자존심이 굉장히 상해 있더라. 비시즌 때 훈련 방식 변화 등 모두 함께 할 수 있는 방향을 강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