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패'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 "졸전, 더 철저히 준비해야"[수원 패장]

2021-11-17 20:38:11

◇사진제공=KOVO

[수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셧아웃 패배로 연승 행진을 마친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은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도로공사는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가진 현대건설과의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2라운드에서 세트스코어 0대3으로 완패했다. 리시브 불안 속에 1, 2세트를 무기력하게 내줬고, 3세트 초반엔 대등한 흐름을 만들었으나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이날 패배로 도로공사는 최근 2연승 행진을 마감했고, 시즌전적은 8승8패가 됐다.

김 감독은 경기 후 "(리시브 불안은) 어느 정도 예상은 하고 준비했는데, 너무 쉽게 무너진 게 경기 흐름을 만든 것 같다"고 평했다. 이날 부진했던 전새얀의 활약을 두고는 "목적타를 많이 맞는 자리다. 부담감이 클 수밖에 없다"며 "문정원, 전새얀의 로테이션이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은 우리가 할 수 있는 부분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졸전이다. 선수들도 이기고 싶어하는 것은 알지만, 긴장감 때문에 제대로 해보지도 못하고 승부를 상대에 넘겨준 것은 아쉽다. 다음 경기를 더 철저히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다짐했다.

수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