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효진 공수 펄펄' 현대건설, 도로공사 완파 '9연승[수원 리뷰]

2021-11-17 20:27:00

◇사진제공=KOVO

[수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현대건설이 도로공사를 완파하며 파죽의 9연승을 달렸다.



현대건설은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가진 도로공사와의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2라운드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16, 25-12, 25-19)로 이겼다. 양효진이 20득점 및 서브에이스와 블로킹 각각 2개씩을 기록하며 좋은 활약을 펼쳤고, 야스민도 17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도로공사는 리시브 불안을 해결하지 못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1세트는 다소 싱겁게 끝났다. 현대건설은 세트 초반부터 도로공사의 리시브 불안을 파고 들었다. 양효진이 연속 서브 에이스를 성공시켰고, 야스민까지 가세하면서 빠르게 점수차를 벌렸다.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이 일찌감치 두 번의 작전 시간을 요청해 흐름 끊기에 나섰지만, 승부는 한때 19-9까지 벌어졌다. 도로공사는 뒤늦게 추격에 나섰으나, 현대건설이 25-16으로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 초반에도 비슷한 흐름이 이어졌다. 현대건설은 야스민, 양효진의 퀵오픈으로 점수를 벌었다. 도로공사는 좀처럼 서브 리시브 문제를 극복하지 못했고, 범실까지 겹치면서 2세트에서도 금새 10점차까지 벌어졌다. 결국 2세트도 현대건설이 25-12로 가져가면서 승리에 한발짝 더 다가섰다.

3세트는 초반 접전 흐름이 만들어졌다. 현대건설이 4-4에서 고예림의 오픈 공격과 야스민의 백어택, 상대 범실을 묶어 격차를 벌렸다. 도로공사는 켈시와 박정아를 주축으로 점수를 쌓아가며 추격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13-10에서 이다현의 블로킹 성공에 이어 야스민의 백어택과 황민경의 오픈 성공으로 16-11로 격차를 벌렸다. 결국 세트 막판까지 격차가 유지되면서 현대건설이 셧아웃 승리를 완성했다.

수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