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부산 BNK 박정은 감독 "김한별 부상 부위는 거의 다 나았다"

2021-11-17 18:38:04

BNK 박정은 감독. 사진제공=WKBL

[부산=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박지수에 대한 변칙 수비를 준비했다. 김민정에 대한 대비도 강조했다."



부산 BNK 썸 박정은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17일 KB전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박지수는 워낙 높이가 있으니까, 신장이 작기 때문에 몸싸움을 강조 많이 했다. 변칙적으로 수비를 순간순간 바꿔가면서 괴롭힐 생각이다"며 "1라운드에서 김민정에게 너무 많은 득점을 줬다. 그 부분에 대해 강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는 "KB가 지역방어(2-3 매치업 존)을 했을 때, 우리가 이제 적응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한별에 대해서는 "의료적 몸 상태는 90% 이상 올라온 상태다. 부상 부위는 회복이 된 상태다.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것이 관건이다. 출전시간을 좀 더 길게 가져갈 생각이다. 김한별이 볼을 가지고 있는 농구를 많이 하는 편이고, 손발을 맞추는 것은 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다. 그것만 잘 맞는다면 볼의 배분이 원활하게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안혜지에게 볼이 몰리는 경향이 있다. 그는 "일부 조정을 했다. 안혜지도 경기를 이기고 싶었기 때문에 그랬을 것이다. 또 우리 패턴 플레이 자체가 픽&롤이 많다 보니까, 안혜지가 많이 가져가는 것 같다. 김한별이 코트에 있을 때는 배분이 많이 되는 편이기 때문에 여기에 대한 조화를 많이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부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