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주 75% "인력난 가중"…외국인 고용 더 어려운 상황

2021-11-08 08:24:52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외식업체 4곳 중 3곳은 인력난이 갈수록 가중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 강도가 높고 근무 환경이 열악해 젊은 층이 기피하는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도 제한되고 있기 때문이다.

8일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의 '고착화된 외식업계 인력난, 가용인력의 부족이 문제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연구원이 지난 9월 외식업주 207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74.9%는 외식업계 인력난이 가중되고 있다고 답했다.

인력난이 개선됐다는 응답은 4.8%에 그쳤고 20.3%는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업종별로 인력난 가중 응답률은 중식·일식·서양식 등 외국식음식점이 80.0%로 가장 많았고 이어 한식음식점 77.7%, 피자·치킨·김밥 등 기타 간이음식점 53.6% 등이었다.

또 외식업주들은 내국인보다 외국인 직원을 구하는 것이 더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력 수급 어려움의 강도를 내·외국인으로 구분해 3점 만점(어렵다) 척도로 조사한 결과 내국인은 2.02점, 외국인은 2.84점이었다.

직원을 구하기 어려운 이유(복수 응답)로는 외국인 고용 절차의 복잡성(22.9%)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20~30대 구인의 어려움(19.1%), 기존 인력의 고령화로 인한 가용인력 감소(17.6%), 높은 노동강도(16.6%), 채용인력의 이탈·이직(16.3%) 등의 순이었다.


인력난 해소를 위해 필요한 사항(복수 응답)으로는 외국인 근로자 채용 조건 완화(26.6%)가 가장 많이 선택됐다.

외식업계는 주말이나 저녁에도 일하는 경우가 많아 젊은 층이 취업을 꺼리는 경향이 있고, 또 최근에는 외식업계 주력 인력인 30~40대 여성이 다른 산업으로 옮기는 경우도 늘고 있다. 이 때문에 외국인 근로자 의존도는 더 높아지는 추세다.

외식산업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외식업체에서 근무할 수 있는 인력의 입국이 제한돼 외국인 근로자 채용은 더 어려운 상황"이라며 "외국인 근로자 고용 절차를 완화하고 비자 연장·재발급 등 유연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용노동부는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 방역 조치를 한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을 이달 말부터 정상화하기로 했으며, 이에 외식업계에서는 인력난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kak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