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나보다 더 털털"…'서글서글' 공명X'털털' 이하늬, 힐링 예능 '바달집3' 쾌조의 스타트

2021-10-15 08:36:11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다시 돌아온 '바퀴 달린 집'이 서글서글한 새 멤버, 털털한 게스트와 함께 쾌조의 출발을 이어갔다.



지난 14일 오후 첫 방송된 tvN 예능 '바퀴 달린 집3'(이하 '바달집3')에서는 여진구, 임시완에 이어 '바달집' 3번째 막내로 등극한 공명과 '바달집'의 오리지널 멤버 성동일, 김희원이 삼형제로 호흡을 맞춰가는 과정을 그렸다.

'바달집3'의 새로운 막내 공명은 첫 등장부터 특유의 '멍뭉미(美)'로 형들을 무장해제시켰다. 성동일, 김희원과 인연은 없지만 어색함 속에서도 시종일관 서글서글한 웃음을 짓는 공명을 본 성동일과 김희원은 "우리 막둥이"라며 애정을 가졌다. 특히 성동일이 준비한 특식 도토리 묵과 묵밥을 가리지 않고 복스럽게 먹어 성동일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성동일은 "공명은 먹으면서 설거지를 한다"며 어떤 환경 속에서도 꿋꿋하게 먹길을 가는 공명을 칭찬했다.

이어 공명을 지원사격하기 위해 찐친 이하늬가 '바달집3'를 찾았다. 이하늬는 '바달집3'와 풍경을 보자마자 "와씨" "쩐다" "작살이네" 등 거침없는 리액션으로 남다른 털털함을 과시했다. 또한 첫 만남을 가진 성동일, 김희원과도 거리낌 없는 친화력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런 이하늬를 본 성동일은 "나보다 더 털털한 것 같다"고 첫 게스트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공명과 이하늬의 진가는 본격적인 식사에 앞서 더욱 빛났다. 저녁 메뉴로 수육을 선택한 '바달집' 멤버들은 함께 곁들일 토굴젓갈을 구매하기 위해 토굴을 찾아 젓갈을 맛봤다. 공명은 감칠맛 폭발하는 젓갈의 맛에 빠졌고 이하늬 역시 "예전 할머니가 해주던 젓갈 맛이다"고 감탄을 이어갔다.

또한 이하늬는 이날 영동을 유명 국악축제가 열리는 곳이라고 멤버들에게 설명하는 과정에 그동안 말하지 못한 속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다. 이하늬는 "가야금을 전공했다. 나뿐만 아니라 어머니, 언니도 가야금을 전공했고 남동생은 대금을 전공했다. 가족 앙상블이 있다"며 "어머니는 인간문화재이고 언니는 '최연소' 수상을 놓치지 않았다. 어릴 때는 그런 게 싫었다. 아무리 잘해도 '엄마랑 언니한테 안 된다'라는 강박이 있어 스트레스가 심했다"고 고백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