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세희, '보코' 후 100kg→45kg 감량...백지영 "못 알아봤다" 충격 ('국민가수')

2021-10-15 06:20:08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내일은 국민가수' 가수 지세희가 확 달라진 모습으로 무대에 섰다.



14일 방송된 TV 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지세희가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세희는 "'보이스코리아' 시즌1 탑4 출신이다. 잊은 분들이 많은 것 같다. 달라진 모습으로 좋은 목소리 들려드리고 싶어 나오게 됐다"라고 인사했다.

백지영은 "제가 거기에 있었다. 너인 줄 몰랐다. 살이 빠진 정도가 아니라 사람이 한 명 나온 느낌이다"라며 놀라워했다. 백지영은 2012년 Mnet '보이스코리아' 시즌1 심사위원으로, 지세희는 참가자로 활약한 바 있다.

지세희는 "제가 당시 100kg 였고 지금은 45kg를 뺐다. 건강해진 모습으로 노래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했고, 백지영은 "잘했다"라며 박수를 쳤다.

그룹 쥬얼리의 '슈퍼스타'를 열창한 지세희는 올하트를 받으며 다음 무대 진출권을 따냈다. 백지영은 "살이 빠지면서 목소리 톤이 달라졌다. 훨씬 청량감이 생겼다"라며 호평했다.

지세희는 "백지영 마스터님이 제가 마지막 결승전 때 웃으며 노래했더니 웃는 게 예쁘다고 말씀해 주신 기억이 난다. 웃으면서 해보려고 열심히 했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