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이, 한혜진 '골때녀' 하차 위기에 눈물 "톱으로 발 써는 것 같다며 아파해" ('워맨스')

2021-10-15 06:50:17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워맨스가 필요해' 모델 이현이가 한혜진의 부상 소식에 눈물을 훔쳤다.



14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골 때리는 그녀'의 FC 구척장신 팀 이현이, 아이린, 송해나, 김진경, 차수민이 출연했다.

한데 모인 이들은 예능으로 만나기 전 친분은 거의 없었다고 전했다. 이현이는 "동기들은 다 같이 잘 되기 힘들다"라고, 송해나도 "(경쟁 때문에) 서로 이겨야 하기에 친해지기 쉽지 않다"라며 함께 축구하며 친해지게 된 기회에 감사함을 표했다.

이야기꽃을 피우던 것도 잠시, 이어 구척장신 팀 매니저가 등장해 "'골때리는 그녀들' 시즌2 제안을 받아서 촬영을 하게 됐는데 한 가지 말씀드릴 게 있다"라고 말해 긴장감을 높였다. 이어진 말은 "주장 혜진 선배님이 건강상의 이유 등으로 시즌2에는 출연하기 쉽지 않을 것 같다"였다. 모두는 말을 잇지 못했고 정적이 흘렀다.

이현이는 매니저에게 "혜진 선배가 만약 없을 때의 대책을 논의해 보란 얘기지?"라고 물었고, 매니저는 "빈자리를 생각해 봐야될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현이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20년간 모델 생활을 하며 무릎이 안 좋아졌다. 아파하면서 축구를 한 건데, 그렇게 열심히 준비한 마지막 경기에서 부상을 입고 (한혜진이) 실려나가니까 힘들었다. 주장이 없어지니 무게가 느껴졌다. 그날 밤 엄청 미안하다고..."라고 말을 하다가 울컥해 마저 잇지 못했다. 이어 "미안함을 가장 크게 느꼈다"라고 힘겹게 덧붙였다.

차수민도 "주장이기 전에 버팀목이어서 저도 팀원들도 많이 의지했다. 슬펐다. 경기를 뛰며 힘들었을 때 언니가 잘하고 있다고 해줬다"라며 아쉬워했다. 아이린은 "언니가 단톡방을 만들어서 스케줄도 따로 잡아줬다. 감독, 선수 역할, 가족의 역할까지 했다"라고 말했다.

이현이는 멤버들에게 "난 사실 먼저 들은 소식이었다. 많이 아픈 것 같더라. 누가 톱으로 발을 써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했다. (한혜진이) 스스로 '미친 방패'가 되겠다고 이야기한 적 있지 않나. 난 그 얘기가 든든했다. 우리끼리 한 얘기를 선배는 해줬다"라며 한혜진의 빈자리를 안타까워했다. 또 "그 자리를 어떻게 채우나"라며 깊은 시름에 빠졌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