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그냥 가지말까"..'오늘 무해' 공효진·이천희·전혜진 고생길 열었다

2021-10-15 08:17:15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공효진과 이천희, 전혜진 부부가 환경을 생각하는 예능 프로그램 '오늘 무해'로 뭉쳤다.



14일 첫 방송된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이하 '오늘 무해')에서는 공효진과 이천희, 전혜진이 에너지 자립섬 죽도에서 일주일간 탄소제로 생활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공효진은 '오늘 무해'의 기획자이자 출연자로 동시에 활약하며 멤버들을 이끌었고, 현장에서도 계속해서 아이디어를 내며 기획에 열정을 보여줬다.

세 사람은 저탄소 캠핑에 도전하자며 "열흘 정도 해보자"고 마음을 모았다. 공효진은 짐에 대해서도 "우리가 이고지고 갈 수 있는 정도까지 허용하자"고 아이디어를 냈고, 그 결과 세 사람은 섬에 도착해 "이게 무슨 고행!"이냐며 괴로워했다. 그러나 전혜진은 "힘들지만 재미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심어줬다.

고민 끝에 탄소제로 여행 준비가 시작됐다. 떠나기 일주일 전부터 이천희와 전혜진은 제로 웨이스트숍에 들러 팔요한 물건을 구매했고, 전혜진은 다회용 용기를 활용해 양념을 챙겼다.

줄이고 줄였음에도 어마어마한 짐으로 가득찬 공효진의 대형 SUV를 보고 세 사람은 말을 잃었다. 이천희와 전혜진은 "그냥 우리 집 마당에서 하자. 가지 말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죽도로 들어가는 남당항에 도착한 이들은 엄청난 짐을 옮기며 고생길을 다시 열었다. 공효진이 챙겨온 왜건 덕에 한결 수월하게 배에 짐을 실을 수 있었지만, 도착도 전에 힘이 빠진 이들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힘겹게 베이스캠프에 도착한 세 사람은 끝도 없이 펼쳐진 망망대해를 바라보며 "진짜 아무 것도 없다"며 놀랐다. 죽도에서의 캠핑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