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히어로]"똑같이 준비를 하는데..." 부진한 올해도 두산전 3G 2승-ERA 1.00. 본인도 모르는 곰 잡는 비법

2021-10-14 23:56:41

14일 서울 잠실야구장, KBO리그 KT와 두산 경기. 선발투수 소형준이 투구하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10.14/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잘 모르겠다. 다른 팀과 똑같이 준비하는데…."



올시즌 부진해도 두산 베어스만큼은 무조건 잡고 간다.

KT 위즈의 소형준이 확실한 '두산 킬러'임을 입증했다.

소형준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원정경기서 선발등판해 6이닝 동안 7안타 2볼넷 2실점의 퀄리티스타트를 하며 팀의 6대2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6승째다.

지난해 13승6패를 기록하며 국내 투수 중 다승 공동 1위에 오르며 신인왕까지 차지했던 샛별이지만 올시즌은 5승6패 평균자책점 4.48로 좋지 않다. 그럼에도 두산전에서는 2경기서 1승을 기록했다. 12이닝 동안 단 2실점. 그것도 비자책이라 평균자책점이 제로였다.

소형준은 지난해에도 두산전엔 6경기(5경기 선발)에서 3승1패 평균자책점 2.51로 좋았다.

1회말 2사 후 3연속 안타를 맞고 만루의 위기에 몰렸지만 6번 박계범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무실점으로 출발한 소형준은 2회말엔 안타를 맞았지만 병살로 처리하며 무실점을 이었다. 2-0으로 앞선 3회말 안타 3개에 희생플라이 2개로 2-2 동점을 허용했지만 이후 볼넷 1개만 내주고 안타 없이 두산 타선을 확실하게 잠재웠다. 그사이 팀 타선이 4점을 뽑아내며 6-2로 앞선 7회말 박시영으로 교체됐다.

이번 등판까지 두산전 통산 9경기서 평균자책점 1.93이다. 타격의 팀인 두산을 상대로 이렇게 좋은 성적을 거두니 킬러라고 부르지 않을 수 없다.

소형준은 "기록보다는 한이닝 한이닝을 막자는 생각으로 던졌고, 그러다보니 부담없이 던질 수 있었다"면서 "우리팀이 순위싸움을 하고 있는데 연패를 끊어 기쁘다"라고 했다.

소형준은 "워밍업 할 때 밸런스가 안좋았는데 막상 마운드에 올랐을때는 좋았다. 그래서 힘이 들어간 것 같다. 공이 1∼2개 가운데로 몰리면서 안타를 맞았다"면서 "1회 마치고 힘을 빼고 던져야겠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이후엔 제구가 잡혔다"라고 했다.

두산전을 마치고 받는 질문이 또 나왔다. 왜 두산전에 잘던지냐는 질문에 소형준은 "솔직히 두산 타자들이 워낙 공격적인 야구를 하고 주자가 득점권에 있을 때 놓ㅊ피지 않고 점수를 낸다"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이어 "두산전에 결과가 좋은 이유를 잘 모르겠다. 다른 팀들과 할때처럼 똑같이 준비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