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패' 롯데, 가을야구 점점 더 멀어져간다. '켈리 13승 완벽투' LG에 3대13 완패 [부산리뷰]

2021-10-14 22:26:29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트윈스의 14일 부산사직야구장에서 열렸다. LG 선발투수 켈리가 롯데 타선을 상대하고 있다. 부산=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10.14/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최근 2경기 연속 무승부로 흔들리던 LG트윈스가 에이스 켈리의 완벽투를 앞세워 다시 중심을 잡았다. 롯데자이언츠는 3연패에 빠지며 가을야구 희망이 한층 더 희미해졌다.



LG는 1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전에서 켈리의 호투에 채은성의 투런포로 방점을 찍으며 13대3 완승을 거뒀다.

켈리와 박세웅의 에이스 맞대결. 하지만 LG는 1회부터 선취점을 뽑으며 기선을 제압했고, 박세웅을 4이닝만에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이어 롯데 추격조를 초토화시키며 승리의 깃발을 꽂았다. 반면 롯데는 박세웅이 제구 불안으로 무너진데다, 켈리의 절묘한 투구에 끝없이 휘말리며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LG는 1회초 홍창기의 볼넷과 도루에 이은 김현수의 적시타로 손쉽게 선취점을 뽑았다. 롯데는 김현수를 견제구로 잡아내며 분위기를 살렸지만, LG의 거듭된 도루에 크게 흔들렸다. 2회에는 이영빈의 볼넷과 문성주의 안타로 만든 찬스에서 유강남의 2타점 2루타가 터졌다.

박세웅은 3회 2사 만루의 위기를 실점없이 어렵게 막아냈지만, 이미 투구수는 80개에 달했다. 결국 4회까지 3안타 6볼넷 3실점, 100구를 기록한 뒤 교체됐다. 스트라이크-볼 비율이 1대1에 가까울 정도의 제구 불안이 아쉬웠다.

반면 켈리는 6회까지 4안타 무실점 6K로 쾌투했다. 이렇다할 위기 없이 고비 때마다 땅볼을 유도해내며 롯데 타선을 압도했다. 켈리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오른 함덕주와 이상규도 롯데 타선을 깔끔하게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LG는 6회 문성주의 안타를 시작으로 홍창기의 1타점 2루타, 김현수의 2타점 적시타, 채은성의 투런포가 줄줄이 이어지며 대거 5득점,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8회에도 3안타로 2점을 추가했다. 9회에는 문보경의 적시타에 이어 이재원의 축포까지 터지며 3점을 추가, 무려 13-0을 완성했다. 채은성과 이재원의 홈런 외에도 김현수가 4타수 3안타 4타점, 홍창기가 4타수 2안타 2타점, 문성주가 3타수 2안타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반면 롯데는 가을야구에서 한발짝 더 멀어졌다. 당초 전날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이 예측했던 '14경기 10승' 중 벌써 2경기를 놓쳤다. 사령탑의 '승부수'였던 17일 더블헤더 2차전 스트레일리 등판(3일 휴식)마저 그 의미가 퇴색될 위기다. 그 2경기의 선발투수가 팀을 대표하는 스트레일리-박세웅 듀오였다. 9회말 따라붙은 3점으로 갈음하기엔 너무 큰 타격이다.

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