멩덴 시즌 첫 무실점X최형우·김민식 4타점 합작, KIA '1위 추격' 삼성에 고춧가루 뿌렸다[광주 리뷰]

2021-10-14 21:17:29

2021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14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1회초 2사 2루 위기를 넘긴 KIA 멩덴이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광주=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14/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IA 타이거즈가 1위 KT 위즈에 1.5경기차로 접근한 삼성 라이온즈의 추격에 고춧가루를 뿌렸다.



KIA는 14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삼성과의 홈 경기에서 선발 다니엘 멩덴의 시즌 첫 무실점 호투와 4타점을 합작한 최형우와 김민식의 활약에 힘입어 5대2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마운드에선 멩덴이 시즌 최고의 피칭을 펼쳤다. 6이닝 동안 1안타밖에 허용하지 않으면서 5탈삼진 무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 이하)를 작성했다. 무실점은 올 시즌 처음이다. 투구수는 90개. 한 이닝을 더 던질 여지는 있었지만, KIA 벤치에선 7회부터 불펜 투수들을 투입해 경기를 매조지했다.

KIA 타선은 각각 3회 말과 5회 말에 터졌다. 3회 말에는 무사 1, 2루 상황에서 최형우가 우중간 담장을 맞추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려냈다.

5회 말에는 빅이닝을 연출했다. 최형우의 좌전 2루타와 프레스턴 터커의 몸에 맞는 볼로 무사 1, 2루 상황에서 류지혁이 우전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 최정용의 희생 번트로 만든 1사 2, 3루 상황에선 김민식이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0-5로 끌려가던 삼성은 8회 초 2점을 만회했다. 2사 3루 상황에서 박해민이 중전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 구자욱의 우전 안타로 2사 1, 3루 상황에서 후속 오재일의 유격수 땅볼 때 상대 유격수 박찬호의 포구 실책에 3루 주자 박해민이 여유있게 홈을 밟았다.

2점을 추격당한 KIA는 9회 '클로저' 정해영을 마운드에 올렸다. 정해영은 깔끔하게 삼자범퇴로 시즌 27번째 세이브를 챙겼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