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현장]'백쇼' 백정현 복귀 날짜 나왔다, 16일 키움 DH 선발등판 예정, '허파고' 승부수 던졌다

2021-10-14 17:35:15

2021 KBO리그 LG트윈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23일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선발투수 백정현이 LG 타선을 상대하고 있다. 잠실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9.23/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백쇼' 백정현(삼성 라이온즈)의 실전 복귀 일자가 나왔다. 이틀 뒤다.



백정현은 지난달 23일 잠실 LG전에서 오지환의 타구에 맞고 교체됐다. 심한 부상이 아닌 것으로 보였지만, 복귀는 예상보다 길어졌다. 지난 25일 말소돼 3주 가량 실전에 복귀하지 못하고 있었다.

하지만 백정현은 물밑에서 몸 상태를 빠르게 끌어올리고 있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14일 광주 KIA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백정현은 오는 16일 키움과의 더블헤더 때 선발등판하는 것으로 맞춰놓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15일 다시 체크해봐야겠지만, 16일 더블헤더를 치러야 하기 때문에 백정현이 던져야 할 것 같다. 날짜는 정해진 것 같다. 걱정되는 부분은 여러가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종아리 통증이 아직 남아있고. 경기를 많이 하지 않아 떨어진 감각도 그 중 한 가지다. 두 경기를 해야 하는 부담감 속에 투수 운영 순서를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히다. 백정현은 투구수가 중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백정현은 올해 삼성 선발진에서 에이스로 자리를 잡았다. 24경기에 선발등판, 13승4패 평균자책점 2.60을 기록하고 있다. 138⅔이닝을 던지며 규정이닝 소화도 눈앞에 두고 있다.

아직 통증이 남은 백정현을 복귀시킨다는 건 허 감독도 정규시즌 1위를 향한 승부수를 던진 셈. 삼성은 지난 13일 기준 1위 KT 위즈와의 격차를 1.5경기로 줄였다. 이에 대해 허 감독은 "찬스가 온 건지는 잘 모르겠다. 다만 매 경기 결과에 순위가 바뀌기 때문에 지금 순위를 논하는 건 의미가 없는 것 같다. 10월 말까지 가야 할 것 같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주전 선수들이 속속 돌아오고 있다. 컨디션이 떨어졌던 박해민은 이날 리드오프 겸 중견수로 선발출전한다. 다만 포수 강민호는 아직 실전에서 뛸 몸 상태가 아니다. 허 감독은 "강민호는 훈련도 많이 쉬어서 실전 복귀 시점을 이번 주말에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민호 대신 포수 마스크를 끼고 있는 김도환에 대해선 "경기 리딩 능력이 안정적이고, 투수 장점을 이끌어내고 있는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