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하게 부상이 따라다닌 한 해" 감독 한숨, '스트레스성 안면신경 미세 마비' 나지완 말소[광주 현장]

2021-10-14 17:34:54

2021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4일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렸다. 9회초 1사 1,2루 KIA 대타 나지완이 몸을 풀고 있다. 대전=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9.04/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도 '캡틴' 나지완(36)의 불안한 몸 상태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나지완은 지난 13일 광주 삼성전을 앞두고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KIA 관계자는 "이날 오전 나지완이 스트레스성 안면신경 미세 마비 증세로 휴식 소견을 받아 오는 14일 엔트리에서 말소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나지완은 이날 말소됐다. 대신 오는 15일 수원 KT전에 선발로 낙점된 지난해 신인투수 최용준이 1군에 콜업됐다.

나지완은 올 시즌 부상과 싸움이 잦았다. 개막 이후 타격 슬럼프에 빠짐과 동시에 4월 28일 허리부상으로 전력에서 처음으로 이탈했다. 정확히는 왼쪽 내복사근 통증이었다.

회복 후 2군 경기를 소화하는 과정에서 통증이 재발했다. 이로 인해 당초 생각보다 한참이 지난 6월 22일이 돼서야 1군에 합류했다. 그리고 6일 만에 다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왼쪽 허리근육 미세 파열 판정을 받았다.

부상 때문에 좀처럼 일정한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려웠다. 나지완은 2008년 KIA에 입단한 이후 부진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적은 있어도 부상으로 이탈한 적은 없었다. 데뷔 이후 14년간 1471경기 출전이라는 기록이 그의 내구성을 증명한다.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 벌써 1군에서 세 번째 부상자 명단 등재다. 31경기밖에 뛰지 못한 건 역대 최소경기 출전이다.

윌리엄스 감독은 이날 광주 삼성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올해는 나지완이 이상하게 초반부터 부상이 따라다녔던 한 해였다. 지난해 너무 좋은 모습을 보냈었고, 나지완이 돌아와서 매일 뛰는 것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예상치 못한 부상으로 많이 이뤄지지 않은 건 아쉬움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지완이 말소가 됐다. 최용준이 15일 KT전에 선발등판이다. 이민우는 백신 접종을 마치고 휴식 뒤 정상적으로 훈련 소화하고 있다. 오는 17일 두산과의 더블헤더 선발등판에 스케줄을 맞춰놓고 있다"고 전했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