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혜진, ♥엄태웅에 직진 고백 "그립고 소중해"...8년째 애정 이상無 ('왓씨티비')

2021-10-14 17:10:11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발레무용가 윤혜진이 남편 배우 엄태웅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4일 윤혜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에 영상을 '한글날 벌칙 미션 브이로그벌칙 당첨자는 누구?'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윤혜진은 "저번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영상을 찍어줄 사람이 없다"라고 엄태웅의 부재를 언급한 후 "저번주에는 실시간 방송을 했더니 브이로그를 찍어달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오늘은 지온이랑 오랜만에 단둘이서 데이트를 하기로 했다. 엄마를 모시고 셋이 3대 모녀 데이트를 할 수도 있다"라며 이날 일정을 언급했다.

아침 식사로 그래놀라와 고구마 먹방을 시작한 윤혜진은 문득 "엄 감독이 그립다. 사람은 곁에 없을 때 소중함을 안다고 하지 않나. 고백한다. 엄 감독님 소중하다. 혼자하면 재미도 없다. 뭘 해도 하나보단 둘이 나은가 봐. 난 심심한 건 못 참는다"라며 아쉬워했다. 엄태웅은 윤혜진의 유튜브 촬영을 맡아와 '엄 감독'으로 불리고 있다.

이어 딸 지온 양을 언급하며 "조금 컸다고 벌써 저를 내외하기 시작했다. 버려질 날이 얼마 안 남아서 각오하고 있다. 엄마를 혼자 먹게 두는 건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잠시후 지온 양과 외출한 윤혜진은 어머니를 만나 데이트에 나섰다. 세 사람은 함께 식사를 하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한편 윤혜진과 엄태웅은 2013년 결혼, 슬하에 지온 양을 두고 있다. 윤혜진은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 출연 중이며 최근 소속사 굿맨스토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엄태웅은 영화 '마지막 숙제'로 4년 만의 스크린 복귀를 앞두고 있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