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전시회 간것도 죄?"…방탄소년단 뷔, 파라다이스 그룹 딸과 뜬금포 열애설→"지인일뿐"

2021-10-14 15:44:15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때아닌 열애설에 휘말렸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뷔가 파라다이스 그룹 전필립 회장의 딸과 열애 중이라는 루머가 제기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뷔가 전필립 회장의 부인인 최윤정 이사장과 전시회를 관람했으며, 이 자리에는 전회장의 딸 전씨도 동석했다고 주장했다. 또 뷔가 평소 자주 착용하던 팔찌가 전씨가 론칭한 브랜드 제품이라며 열애설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소속사 하이브 측은 "최윤정 이사장 가족과 뷔는 지인 관계일 뿐"이라고 밝혔다.

뷔가 13일 KIAF 2021 VVIP 프리뷰 행사에 참석한 것은 맞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긴 했지만, 화려한 패션 덕분에 수많은 팬들이 뷔를 알아봤고, 목격담을 쏟아냈다. 이에 따르면 뷔는 자유롭게 전시를 관람하며 팬들과도 거리낌 없이 대화를 나눴다. 프라이빗한 행사도 아니었고 참가자도 많은 행사에서 이미 얼굴이 알려진 뷔가 공개 데이트를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또한 뷔가 평소 자주 착용하던 팔찌도 멤버 진이 선물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뜬금포 열애설은 루머로 일단락 됐지만, 팬들은 무분별한 루머 양산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만약 열애가 사실이라면 젊은 청춘남녀의 사랑을 응원할 일이지만, 루머일 경우에는 뷔와 상대방 모두에게 불필요한 이미지 타격과 상처를 줄 수 있는 일이기 때문에 강력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