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술·혼술' 증가에 커진 수입 와인 시장…맥주 수입의 2.5배

2021-10-14 10:43:38

올해 와인 수입이 급증해 이미 맥주 수입 규모의 두 배가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와인 수입 규모는 지난해 처음으로 맥주를 추월했는데 올해 들어서 그 격차가 더 커졌다.



14일 관세청과 주류업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와인 수입액은 3억7045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6.5% 급증했다. 이미 지난해 연간 수입액(3억3002만달러)도 넘어섰다.

올해 1~8월 와인 수입액은 같은 기간 맥주 수입액(1억4978만달러)의 2.5배에 달했다. 2019년까지만 해도 주류 수입 1위는 맥주 차지였다. 그러다 지난해 와인 수입액이 27% 넘게 증가한 반면 맥주는 20% 가까이 감소하면서 처음으로 역전 현상이 나타났다.

와인 수입이 급증한 데는 코로나19로 회식보다는 '홈술'과 '혼술' 문화가 자리잡으면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주류가 인기를 끈 것이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또 와인 수입국과 가격대가 다양해지고, 와인 마니아층이 두터워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올해 1~8월 와인 수입액을 수입국가별로 보면 프랑스가 1억1662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6104만달러), 칠레(5078만달러), 스페인(2855만달러), 호주(2173만달러) 순이었다.

판매처도 와인 전문점과 백화점에서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와인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것과 달리 수입 맥주는 점차 설 자리를 잃고 있다.

맥주 수입액은 2018년 3968만달러에서 2019년 2억8089만달러, 지난해 2억2686만달러로 감소세가 이어졌다.

일본이 2019년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처를 하면서 국내에서 일본 맥주 불매운동이 벌어진 데 따른 것이다. 일본 맥주 수입액을 보면 2018년 7830만달러에서 2019년 3976만달러로 급감한 데 이어 지난해 567만달러로 쪼그라들었다. 또한 곰표맥주, 제주맥주 등 국내 수제 맥주가 인기를 끈 것도 수입 맥주 시장을 축소시킨 원인으로 꼽힌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