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코로나19 이후 변화 대응 'C랩' 과제 5개 스타트업 창업 지원

2021-10-14 10:43:35



삼성전자가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C랩 인사이드'의 하반기 우수 과제 5개를 선정해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5개 스타트업을 포함해 2015년부터 현재까지 삼성전자 임직원 199명이 독립해 57개의 스타트업을 설립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3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분사하는 5개 스타트업의 사업 계획을 공유하고, 삼성전자의 주요 경영진들이 창업자들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는 'C랩 스핀오프 론칭데이'를 진행했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최윤호 사장은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과감히 도전하는데 큰 박수를 보낸다"며, "C랩을 발판으로 미래 우리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 스타트업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6년간 총 300억원을 투자해57개 스타트업의 분사 창업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470여개의 일자리도 창출했다.

이 스타트업들이 외부에서 가치를 인정받아 후속 투자를 유치한 금액은 총 1000억 원을 넘었으며, 전체 기업가치도 5200억 원을 돌파했다.

또,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에서 14개의 혁신상을 수상함으로써 대한민국 스타트업의 국제적인 위상을 높이는데도 기여하고 있다.

특히, 2018년 스핀오프한 전기차 충전 솔루션 기업 '에바(EVAR)'는 최근 삼성벤처투자, 국내 주요 자동차 기업 등으로부터 55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향후 구독 충전 연계 사업을 추진중에 있으며 현재 이동식 충전서비스 실증 사업 등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