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가이드-뇌동맥류] 머리 안의 시한폭탄…파열시 15% 사망

2021-10-14 09:03:28

 ◇뇌혈관 질환 가운데 하나인 뇌동맥류는 특별한 자각 증상이 없어 위험하다. 특히 뇌동맥류 파열 환자의 약 15%는 사망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김성훈 신경외과 전문의가 환자에게 뇌혈관 질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뇌혈관 질환은 암, 순환계통 질환, 호흡계통 질환에 이어 한국인 사망 원인 4위를 차지할 정도로 위중한 질병이다.



뇌혈관 질환은 혈관이 파열되며 피가 고이는 '뇌출혈', 뇌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뇌경색'으로 구분된다. 이와 함께 뇌동맥 일부가 약해져 풍선 또는 꽈리 모양처럼 부풀어 오른 상태를 '뇌동맥류'라고 한다.

흔히 뇌동맥류는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과 같다고 표현할 정도로 사망률이 매우 높기 때문에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연예계에 따르면 가수 윤계상과 배우 정일우가 뇌동맥류 치료를 받기도 했다.

윤계상은 "지난해 뇌동맥류 판정을 받고 혈관에 스텐트와 코일을 심었다"고 밝혔다. 그는 "우연한 계기로 일찍 발견해 운이 좋았다"며 현재 건강을 회복해 활동을 재개했다.

정일우도 최근 한 방송에서 지난 2013년 뇌동맥류 진단을 받은 사연을 전했다.

정일우는 "두통이 너무 심해 정밀검사를 받았더니 뇌동맥류라고 했다. 어릴 때라 큰 충격에 집 밖에 나가지도 못했다"면서 "시한폭탄을 안고 있다는 강박과 불안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밖에 방송인 조세호, 배우 안재욱, 가수 김돈규도 뇌동맥류를 앓았거나 현재 치료 중이다. 지난 1월 뇌동맥류 수술을 받은 프로야구 선수 민병헌도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최근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뇌동맥류는 중년 이상에서 주로 생기며 환자의 약 50%가 40~60대 여성이다.

폐경 후 여성 호르몬 감소로 혈관 탄성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이 원인이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셀럽들의 사례처럼 20~40대 젊은 층도 결코 안심할 수 없는 병이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김성훈 신경외과 전문의는 "뇌동맥류는 파열되면 100명 중 15명 정도가 사망에 이르는 치명적인 질환으로 파열되기 전까지 특별한 자각증상이 없어 더욱 위험한 병"이라며 "대부분 어지럼증, 두통 등 증상으로 인해 시행하는 뇌검사와 건강검진으로 우연히 발견되는 사례가 많다"고 설명했다.

뇌동맥류는 CT나 MRI 등으로 진단 가능하며 뇌혈관 조영술로 확진하게 된다. 뇌동맥류가 발견됐다면 동맥류 원인, 형태, 환자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최적의 치료법을 적용하게 된다.

치료법은 클립을 이용한 뇌 수술(결찰술)이 있는데 머리를 열고, 뇌혈관 밖에서 동맥류의 시작 부위를 클립으로 결찰(잡아 묶는 것)하는 방법이다.

또다른 혈관 내 수술법인 색전술은 허벅지 동맥으로 카테터를 삽입한 후 동맥류 내부에 코일을 채워 넣는 시술로, 필요하면 스텐트를 사용할 수 있다.

뇌동맥류의 전조 증상은 뒷목이 뻣뻣한 증상인 경부 강직, 의식 저하, 극심한 두통, 오심과 구토 등이다. 이와 같은 증상이 있으면 뇌동맥류 파열에 의한 뇌출혈을 의심할 수 있어서 최대한 빠르게 응급실을 찾아야 한다.

뇌동맥류의 발병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혈관 염증과 손상, 유전적 혈관벽 문제, 뇌동맥 기형(모야모야병), 고혈압, 흡연, 마약류 사용 등이 위험 요인으로 추측된다.

예방을 위해 피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을 사전에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당뇨·고지혈증·비만 등 대사증후군 환자들은 각별한 질환 관리가 필요하다.

김성훈 전문의는 "금연과 절주, 식습관 개선, 적절한 운동은 필수이며 가족력과 상관없이 중년층은 정기적인 뇌혈관 검사를 받는 것이 가장 확실한 예방법"이라며 선제적 검진 필요성을 당부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