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서현진, 子 두 돌 촬영 대환장.."엄마의 과욕이었나 싶어 미안"

2021-10-14 16:45:5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방송인 서현진이 아들의 두 돌 촬영 후기를 공유했다.



서현진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돌 촬영 정말 힘들었어요. 저는 찍은 사진이 딱 이거 한 장인데 그마저도 흔들렸네요. 돌 무렵엔 움직임도 둔하고 과자로 유인하기도 쉬웠는데.. 두 돌엔 몸은 날아다니는데 말귀가 아직 안 통하니 휴. 잠시도 가만 안 있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서현진은 흰색 원피스를 입고 단아한 자태를 뽐냈다. MBC 아나운서 시절을 연상케 하는 서현진의 우아한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 다른 사진에는 턱시도를 차려입은 서현진 아들의 귀여운 모습이 담겼다.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바람개비를 쳐다보면서 해맑게 웃는 서현진 아들의 깜찍한 자태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든다.

서현진은 "바쁜 가족들, 이런저런 스케줄이 꼬여 더 타이트하게 찍다 보니 아기에게 스트레스를 많이 준 거 같아서 두 돌 촬영은 엄마의 과욕이었나 싶어 아기에게 미안해요"라며 힘들었던 두 돌 촬영에 스트레스받았을 아들에게 미안해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세 돌에도 찍고는 싶어요"라며 다시 한번 아들과의 촬영에 욕심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두 돌 촬영', '대환장 파티'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MBC 아나운서 출신인 서현진은 2017년 이비인후과 의사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