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수상 보류'대한민국체육상,신정희 부회장 공로상-'장애인사격'이지석 극복상

2021-10-14 16:08:22

신정희 대한하키협회 부회장(공로상)-도쿄패럴림픽 국가대표 이지석(극복상)

제59회 대한민국 체육상 시상식이 15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963년부터 매년 10월 15일을 '체육의 날'로 정한 이후 국민체육진흥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한 유공자들에 대한 '대한민국 체육상' 시상을 진행해왔다.

올해는 '대한민국 체육상의 꽃'인 경기상이 시상식에서 제외됐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4·서울시청)가 경기장 수상자로 선정됐으나, 최근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대표팀 코치와 주고받은 부적절한 문자 메시지 내용이 폭로되며 자격 논란이 일었고, 대한빙상연맹과 대한체육회가 조사가 끝날 때까지 수상이 보류됐다. 이에 따라 경기상을 제외한 8개 부문에서 시상이 진행된다.

신정희 대한하키협회 및 경기도체육회 부회장이 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신 부회장은 1969년 선수 경력을 시작해 1981년 국제심판을 거쳐 대한체육회 부회장,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 2016년 리우올림픽 선수 부단장 등을 역임했고, 아시아하키연맹(AHF) 3선 최장수 여성 부회장으로 일하며 대한민국 체육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도상은 심재용 광주광역시청 육상팀 감독이 받는다. 심 감독은 남자 100m 한국신기록 보유자 김국영, 멀리뛰기 1인자, 김덕현, 여자허들 국가대표 정혜림의 스승으로 지도선수들이 한국신기록을 총 18회 수립했고, 국제대회에서 15회 이상 입상하며 불모지 대한민국 육상의 비약적 발전을 이끌었다. 육상 부문에서 지도상 수상은 '레전드' 황영조, 이봉주를 지도한 고 정봉수 감독에 이어 두 번째다.

또 태권도의 학문적 발전과 과학적 이론 정립을 통해 태권도 세계화에 중추적 역할을 해온 송종국 경희대 교수가 연구상, 17개 시도에서 유일하게 무투표 당선되며 생활체육, 지역체육 활성화를 이끌어온 박영기 대구광역시체육회장이 진흥상, 대한민국 유일의 국제 1급 심판으로 20년간 활동하며 아시아와 국내 심판 후진 양성에 힘써온 한윤수 경북대 교수가 심판상을 받는다.

도쿄패럴림픽 공기소총 복사 종목에서 '0.3점 차' 4위를 기록한 국가대표 이지석은 장애인 사격 간판선수로서 베이징패럴림픽 2관왕 등 국제대회에서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중증 장애인 스포츠 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한 공로로 극복상 수상자에 선정됐다. 또 이혜정 주몽학교 교사(대한장애인체육회 여성위원장)는 1985년부터 학교체육과 전문체육에 헌신적인 노력으로 장애인 자립 능력 향상을 이끌며 보치아 국제 임원으로 국위선양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특수체육상을 받는다.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은 암 투병 등 힘겨운 환경에서도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국가대표 류성현을 헌신적으로 뒷바라지한 아버지 류정훈씨와 김영남 영택 영호 삼형제를 다이빙 국가대표로 키워낸 어머니 정영숙씨가 수상한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는 '암벽여제' 김자인의 청룡장을 비롯해 체육발전 유공자에 대한 정부 포상 전수식도 함께 진행된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대한민국 체육상 수상자 명단(경기상 제외 8개 부문)

▶연구상=송종국(경희대교수) ▶지도상=심재용(광주광역시청 육상팀 감독) ▶공로상=신정희(대한하키협회 및 경기도체육회 부회장) ▶진흥상=박영기(대구광역시체육회장) ▶극복상=이지석(광주광역시청 장애인 사격 국가대표) ▶특수체육상=이혜정(주몽학교 교사·대한장애인체육회 여성위원장) ▶심판상=한윤수(경북대 교수)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류정훈(기계체조 국가대표 류성현 아버지)·정영숙(다이빙 국가대표 김영남·영택·영호 어머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