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빙' 강풀 "韓히어로물, 전 세계에 빨리 선보이고파"

2021-10-14 15:24:51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강풀 작가가 "한국형 히어로물을 전 세계에 보여주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13일 오후 디즈니 라이브 생중계 채널을 통해 디즈니+의 APAC 콘텐츠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루크 강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 제시카 캠-엔글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콘텐츠 및 개발 총괄이 참석해 디즈니+의 신작 라인업을 공개했다. 또한 디즈니+를 통해 공개되는 한국 콘텐츠 '너와 나의 경찰수업'의 강다니엘·채수빈, '그리드'의 서강준·이시영, '키스 식스 센스'의 윤계상·서지혜·김지석, '무빙'의 류승룡·한효주·조인성·박인제 감독·강풀 작가 등이 참여했다.

'무빙'의 대본을 작업한 강풀 작가는 "만화에서 풀지 못한 부분이 있어서 대본에서는 훨씬 촘촘하고 재미있게 쓰려고 노력했다. 한국형 히어로물을 전 세계에 빨리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디즈니+는 2019년 디즈니가 출시한 가입형 온라인 스트리밍 OTT 서비스다. 디즈니는 물론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 지오그래픽, 스타 등 자사 브랜드의 영화와 TV시리즈 콘텐츠를 제공해 출시 2년 만에 가입자 1억 1600만명을 돌파, 넷플릭스와 함께 전 세계 OTT 시장을 장악한 OTT 강자로 떠올랐다. 디즈니+는 오는 11월 12일부터 디즈니+ 공식 웹사이트 혹은 안드로이드 및 iOS 앱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구독료는 월 9900원 또는 연간 9만9000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