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드' 서강준 "SF '그리드', 전세계 모두에게 통할 것..평가 기대된다"

2021-10-14 15:01:15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서강준이 "'그리드'가 전 세계에서 어떤 평가를 받게될지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13일 오후 디즈니 라이브 생중계 채널을 통해 디즈니+의 APAC 콘텐츠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루크 강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 제시카 캠-엔글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콘텐츠 및 개발 총괄이 참석해 디즈니+의 신작 라인업을 공개했다. 또한 디즈니+를 통해 공개되는 한국 콘텐츠 '너와 나의 경찰수업'의 강다니엘·채수빈, '그리드'의 서강준·이시영, '키스 식스 센스'의 윤계상·서지혜·김지석, '무빙'의 류승룡·한효주·조인성·박인제 감독·강풀 작가 등이 참여했다.

'그리드'의 서강준은 "디즈니+를 통해 작품을 선보이게 돼 영광이다. 나도 굉장히 설렌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그리드'란 작품을 봤을 때 정서나 문화 차이가 크지 않을 것이다. 어떤 평가를 해줄지 기대가 된다"고 답했다.

디즈니+는 2019년 디즈니가 출시한 가입형 온라인 스트리밍 OTT 서비스다. 디즈니는 물론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 지오그래픽, 스타 등 자사 브랜드의 영화와 TV시리즈 콘텐츠를 제공해 출시 2년 만에 가입자 1억 1600만명을 돌파, 넷플릭스와 함께 전 세계 OTT 시장을 장악한 OTT 강자로 떠올랐다. 디즈니+는 오는 11월 12일부터 디즈니+ 공식 웹사이트 혹은 안드로이드 및 iOS 앱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구독료는 월 9900원 또는 연간 9만9000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