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이번에도 임채빈 이번에는 정종진, 대상경주 향방은

2021-10-14 14:10:52



'경륜 개장 27주년 기념 대상경륜'이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광명 스피돔에서 열린다.



지난 8월 특선급 3개 경주로 펼쳐쳤던 '온라인 발매(스피드 온) 론칭 기념 특별대상경륜'과 달리 이번 대회는 특선급 6개 경주로 확대 돼 금요일 예선, 토요일 준결승, 일요일 결승으로 치러진다. 김포팀, 동서울팀, 세종팀, 수성팀의 특선급 선수들이 총 출동하는 '경륜 가을 축제'가 열리는 것이다.

최근 특선급은 2진급 도전선수들인 김관희, 김희준, 류재열, 정정교, 전원규가 차례로 황인혁, 정하늘, 임채빈, 신은섭, 정종진을 꺾는 등 그 어느 때보다도 이변이 자주 속출하고 있다. 특선급 선수들의 전반적인 시속 향상과 기량 평준화는 특선급을 언제 터질지 모르는 '화약고'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번 대상경륜 만큼은 '투톱' 임채빈(25기)과 정종진(20기)이 이변을 허락하지 않으면서 무난히 결승에 진출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미 많은 경륜 팬들과 전문가들은 이번에도 임채빈일지, 이번에는 정종진일지를 놓고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는 중이다.

임채빈이 등장하기 전까지 특선급 판도는 정종진을 필두로 두텁게 형성된 수도권-충청권 연합에 경상권 선수들이 속수무책 당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였다. 어쩌다 반란을 일으키기도 했으나 일회성에 불과했고, 그 사이 정종진은 그랑프리 4연패라는 전인미답의 대기록을 작성하기도 했다.

하지만 임채빈이 슈퍼특선급 황인혁, 성낙송, 정하늘, 신은섭을 차례로 꺾고 돌풍을 일으키자 특선급 분위기도 급변했다. 임채빈의 급이 다른 묵직한 선행을 경험한 수도권-충청권 강자들은 임채빈을 인정하면서 마크에 주력했고, 임채빈도 이들과 자주 타협하며 유대관계를 빠르게 넓혀가고 있는 중이다.

실제 지난 8월 대상경륜에서도 수도권-충청권 선수들이 5명이나 포진해 있었으나 어느 누구도 정종진을 인정하면서 정종진 마크를 노리는 선수는 없었다. 친구 황인혁, 인근지역 후배 정하늘은 선두유도원 퇴피와 동시에 번갈아가면서 기습적으로 치고 나갔고, 정종진 마크로 2차례 그랑프리 준우승을 경험했던 서울체고 선배 신은섭은 오히려 타종시점에서 정종진이 방심하는 사이 임채빈 뒤를 꽤차면서 정종진을 곤혹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냉혹한 승부의 세계를 엿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예상지 '경륜박사' 박진수 팀장과 전화인터뷰에 응한 임채빈도 "시합을 계속하면서 수도권, 충청권 형들과 많이 친해졌다"고 인정했다. "특히 (정)종진이형 하고는 오는 19일, 20일에 열리는 국가대표 선발전을 앞두고 현재 양양에서 합숙훈련을 하고 있다. 잠만 따로 잘 뿐 둘이 하루 종일 붙어서 훈련을 하고 있다. 안 친해질 수 없는 상황이다"라면서 "여기서 계속 훈련을 하다가 시합에 맞춰 입소도 같이 할 예정이다. 다만 친분은 친분이고, 승부는 승부다. 시합에서는 절대 지고 싶은 마음이 없다. 결승전 대진표가 어떻게 짜여 질지는 모르겠으나 (정)종진이형 앞이든 뒤든 상관없이 최대한 힘을 쓰면서 후회 없는 플레이를 펼치겠다"고 팬들에게 약속했다.

박진수 팀장은 "정종진이 속한 김포팀에서 정재원, 황승호, 정정교, 공태민, 인치환 등이 무더기로 결승에 올라오면 얘기가 달라지겠지만 동서울팀, 세종팀에서 고루 결승진출자가 배출되면 임채빈과 정종진은 8월 대상경륜 때처럼 서로를 우군이자 경쟁자로 생각하면서 우승을 다툴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대전지점, 천안지점, 부산(본장, 광복지점, 서면지점), 창원(본장, 김해지점) 뿐만 아니라 경륜경정 온라인 발매인 스피드 온(SPEED ON)에 회원으로 가입하면 전국 어디서나 모바일 등으로 즐길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경륜경정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