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란드가 정답이다' 맨유 감독-단장 의기투합, 1월에 적극 영입추진

2021-10-14 09:40:2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홀란드가 정답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이끌어가는 두 주축이 의기투합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구단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최고의 선택지가 바로 엘링 홀란드 영입에 달렸다는 결론을 내린 것.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과 존 머터프 단장이 내년 1월 이적시장에서 홀란드를 영입하기로 의견 합의를 마쳤다.

영국 대중매체 더선은 14일(한국시각) '맨유 솔샤르 감독과 머터프 단장이 팀의 새 공격수로 홀란드가 최고의 선택지라는 데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홀란드는 자타공인 유럽 축구 최고의 차세대 득점 머신이다. 이미 동년배의 수준을 뛰어넘어서 슈퍼스타 문턱에 도달했다. 소속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67경기에 나와 68골-19도움의 압도적인 성적을 기록 중이다. 특히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최다골을 기록하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뛰어넘었다. 이번 시즌에도 5경기에 모두 선발 풀타임을 기록하며 7골을 기록하고 있다.

덕분에 그의 몸값은 이미 1억 파운드(약 1625억원)를 상회하고 있다. 맨유를 비롯한 수많은 빅클럽들이 이런 홀란드를 영입하고 싶어한다. 그 가운데 맨유가 가장 적극적이다. 솔샤르 감독은 이미 홀란드가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잘츠부르크에 있을 때부터 노리고 있었다. 여기에 맨유에 새로 부임한 머터프 스포츠디렉터(단장)가 의견을 같이 했다. 이 매체는 맨체스터이브닝뉴스를 인용해 '솔샤르와 머터프는 홀란드의 영입이 호나우드와 카바니의 노쇠한 공격력을 대체할 수 있는 최고의 장기적 옵션이라는 점에 의견을 일치했다'면서 향후 더 적극적으로 영입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